강조: 두 판 사이의 차이

7 바이트 추가됨 ,  7년 전
편집 요약 없음
편집 요약 없음
편집 요약 없음
한편 [[고려 목종]]은 이에 대비하기 위해 중추사 우상시 겸 [[평안도|서북면]] 도순검사인 강조에게 [[개경]]의 궁궐을 수비케 하였다. 이때 세간(世間)에서는 [[고려 목종]]이 위독한 틈에 [[김치양]] 등이 나라를 빼앗으려 한다는 풍문이 돌았다.
 
이에 [[고려 목종]]은 [[고려 현종|대량원군 왕순]](大良院君詢 : [[고려 현종|현종]])을 후계자로 삼고, 궁궐 수비를 위해 서북면 도순검사로 있던 강조에게 돌아와 지키도록 했다. 이때 세간에서는 왕이 위독하여 이 틈에 [[김치양]] 등이 나라를 빼앗으려 한다 하여 인심이 매우 흉흉했다. 이윽고 왕이 죽었다는 헛소문이 전해지자 강조는 군사 5,000명을 거느리고 오던 도중, 평주(平州 : 지금의 황해도 평산)에서 왕이 아직 죽지 않았다는 보고를 듣고 한때 주저했으나 부하 장수들과 회의한 뒤 [[개경]](開京)으로 가 [[고려 목종|목종]]을 퇴위시키고 [[대량원군]]을 왕으로 삼았다. 이와 함께 [[김치양]](金致陽) 부자를 죽이고 태후와 그 무리들을 귀양보냈으며, 양국공(讓國公)으로 폐했던 [[고려 목종|목종]]을 죽였다. 이어 왕실의 부패를 척결하고 새로이 관제개혁을 실시하여 국왕의 측근 보좌기구인 은대(銀臺)와 중추(中樞) 남북원(南北院)을 일시에 혁파하고 대신 중대성(中臺省)을 설치했다. 이때 중대사(中臺使)에 올랐으며, [[1009년]]([[고려 현종|현종]] 즉위)에는 이부상서참지정사(吏部尙書參知政事)가 되어 당시 제일의 실력자가 되었다.
 
=== 체포와 최후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