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흥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1 바이트 제거됨 ,  5년 전
[[신라 성덕왕|성덕왕]] 20년에 사건을 기록한 《[[삼국사기]]》 제8권에 의하면, "하슬라주(오늘날의 [[강릉시]]) 이북에 군사 2천여 명을 선발하여, 하슬라주와 [[룡흥강|용흥강]] 일대를 지키도록 했다"고 하였다.
 
한편, [[발해]]의 [[5경제도]]에 속해 있었던 [[남경 남해부]]가 [[함경남도]] 함흥시와 [[북청군]], 그리고 [[락원군]]에 존재했을 일대에 있다고존재했다고 추정된다.
 
[[고려]] 때 '함주'로 불렀지만, 영토가 된 것은 단기간이었고, 원나라 [[쌍성총관부]]에 '함흥'이 속했기 때문에, 함흥시는 고려의 영토에 속하지 않고 있었으나 [[고려 공민왕]]이 [[1365년]]에 원나라가 홍건적에게 막대한 손실을 보고 있는 것을 기회로 해서 영토를 넓혔고 비로소 함흥이 고려의 영토에 속하게 되었다.
 
조선시대[[조선]]시대 초기 함흥 일대는 여진족과 외적의 침입을 막는 군사적 요충지가 되었고, [[태조]] 이성계가[[이성계]]가 임금의 지위에서 물러나서, 1403년까지 머물렀던 곳이다.
 
조선시대 후기와 [[대한제국]] 시기에 함흥시는 [[함경남도]]에 소속되었고, 함경남도청 소재지가 되었다. [[일제 강점기]]에는 [[1930년]] 함흥군 함흥면이 함흥부로 승격되었다.
 
[[1941년]] [[4월 1일]] [[함주군]] 주서면 일부 등을 편입하였다.<ref>조선총독부령 제84호 ([[1941년]] [[3월 26일]])</ref>
| 동천면 하수리, 상수리, 부평리, 회양리, 경흥리, 심동리
|}
그 후 [[1945년]] [[8월 15일|8월15일]] 일본의 항복으로 해방이 되면서, [[소비에트 연방]]의 관할지역으로 되어 있었다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1948년]] [[9월 9일]] 건국하고, 지방행정 개혁을 실시하면서 [[함경남도]]청 소재지가 되었다.
 
함흥시는 [[한국전쟁]] 때 공공시설과 수많은 주택이 파괴되고 막대한 손실을 입었는데, [[천리마운동]] 때 2차선도로를 구축하고 고층 아파트가 건설되면서 새 시가지가 형성되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