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리크토니오스: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잔글 (영어판 분류 정보를 이용.+분류:헤파이스토스의 자식; 예쁘게 바꿈)
편집 요약 없음
태그: m 모바일 앱
'''에리크토니오스'''({{llang|el|Εριχθόνιος}})는 [[아테나이]]의 초기 군주이다. 전설에 따르면 그는 [[가이아]], 즉 대지에서 태어나 [[아테나]] 여신에 의해 길러졌다. 초기 그리스 사학자들은 그와 그의 손자 [[에렉테우스]]를 구분하지 못하였는데, [[기원전 4세기]]에는 두 인물이 완전히 구분되었다.
 
[[트로이아 전쟁]] 때 아테나는[[아테나]]는 전쟁에서 사용할 무기 제작을 위해 대장장이 신 [[헤파이스토스]]의 대장간에 찾아갔다. 헤파이스토스가 아테나의 아름다움에 반해 그녀를 강간하려 하자 아테나가 놀라 달아났고, 이때 헤파이스토스의 정액이 아테나의 다리에 묻게 되었다. 아테나는 올리브 잎으로 정액을 닦았는데, 이때 정액이 땅에 떨어져 대지의 여신 가이아가 아기 에리크토니오스를 수태하게 된다. 그리고 아테나는 에리크토니오스를 자신의 아들로 삼고, 처음에는 놀라서 달아났지만 못생기고 신체 장애가 있어도 마음씨가 곱고 손재주 좋은 헤파이스토스를 사랑하여 결혼하게 된다.
 
뜻하지 않게 아기를 가진 가이아의 성화에 아테나는 아기를 맡아 아들로 삼게 된다. 아테나는 아기를 불사신으로 만들기 위해서 그를 감시하기 위한 뱀과 함께 바구니에 넣고, 아테나이 임금 [[케크롭스]]의 딸인 공주 아글라우로스와 자매들에게 아기가 담긴 바구니를 맡기며 절대 열어보지 말라 하였다. 하지만 아글라우로스와 자매들은 호기심으로 인해서 바구니를 열어 보게 되고 두 마리 뱀에게 감긴 에리크토니오스를 보자 실성하여 아크로폴리스의 언덕에서 자살하였다. 아테나는 에리크토니오스를 바구니에서 꺼내 파르테논 신전으로 옮기어 길렀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