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성방송국"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64 바이트 추가됨 ,  5년 전
편집 요약 없음
(개인의 의견은 본문 내부가 아닌, 문서 토론에 남겨 주세요.)
{{제목 변경|조선방송협회}}
[[파일:First Broadcasting Memorial Statue.jpg|thumb|200px|첫 방송터 기념비]]
'''경성방송국'''(京城放送局)은 대한민국 최초의 무선 방송을 시작했던 방송국이며, 현재의 [[한국방송공사]]의 전신이다. 미국에서 1920년 세계 최초의 [[라디오]] 정규방송([[KDKA (AM)]]) 이후 7년 만이었으며 당시 일본제국에서는[[일본 제국]]에서는 [[도쿄]]([[NHK 방송센터|JOAK]]), [[오사카]]([[NHK 오사카 방송국|JOBK]]), [[나고야]]([[NHK 나고야 방송국|JOCK]])에 이어 4번째 방송국이었다. [[1926년]] [[11월 30일]], 사단 법인 경성방송국의 설립이 허가되어, [[12월 9일에9일]]에 방송용 사설 무선 전화 시설이 허가되었다 ([[호출부호]] JODK, 사용 전파장: 367m ([[주파수]]: 817kHz), 공중선 전력 1kW). 1927년1월20일에[[1927년]] [[1월20일]]에 시험 방송을 시작했지만, 다른 방송국과의 혼신을 피하기 위해서, 전파장을 345m (주파수: 870kHz)로 변경하고, 2월16일에 본방송을 시작했다. 장비는 영국산 마르코니 6Q형 방송송신기와 15kW급 변압기 4개, 14kW급 충전용 전동발전기 3대, 6kW급 송신기용 전동 교류발전기 2대 등이었다.
경성방송국의 첫 전파 발사는 오후 1시였다.
 
사옥의 위치는 서울시 [[중구]] [[정동]] 1번지였다. 초기에는 방송국 건물에서 직접 전파를 송출한 형태였다.
 
==방송내용==
==발전==
경성방송국은 1932년 4월 7일 법인명을 조선방송협회로 개칭한다.
1935년에는 '''경성중앙방송국'''으로 개칭되었다. 1933년 4월 26일에는 일본어로[[일본어]]로 방송하는 900kHz의 경성제1방송과 한국어로[[한국어]]로 방송하는 610Khz의 경성제2방송을 하기 시작하였고 방송기술과 장비의 발달이 이루어지고 [[뉴스]], 드라마등의[[드라마]]등의 방송내용도 크게 인기를 끌기 시작하며 또한 시장에 스피커 내장식의 휴대용 라디오가 많이 보급되어 라디오 전성기를 이루었다. 1937년에는 10만대의 라디오가 한국에 보급되었다. 전국 방송을 위해 연희동에[[연희동]]에 10kW급 연희 송신소를 만들었고 이후 50kW로 출력을 증강하였다.
 
===지방방송===
1935년 경성방송국은 "경성중앙방송국"으로 개칭하였고 이해 부산방송국의 개국하였으며 1936년에는 평양에[[평양]]에, 1937년에는 청진에, 1938년에는 이리와[[이리]]와 함흥에[[함흥]]에 지방방송국을 잇달아 설치하였다. 이후 [[대구]], [[광주]], [[대전]], [[원산]], [[해주]], [[신의주]], [[춘천]], [[마산]], [[목포]], [[성진]], [[청주]] 등 10여개 도시에 지방방송국이 개국하였다. 그러나 1945년 종전 직전 8월 13일에 청진방송국은 소련의 진주에 때문에 방송장악을 우려한 [[일본제국 육군]]에 의해 폭파되어 없어졌다.
 
==수신료==
라디오를 수신하기 위해서는 라디오 수신기를 구입하는 이외에 2원씩을 징수하였으며 허가장을 문앞에 부착하여야 했다. 지금의 [[한국방송공사]]가 가정당 징수하는 수신료가[[수신료]]가 일제의 잔재라는 비판이 있으나, 일제 강점기때의 수신료 체계는 경성방송국이 본보기로 삼았던 [[일본 방송 협회]]가 영국 [[BBC]]의 운영체계를 본보기로 삼아 생긴 것이기 때문에 무리라는 의견이 있다.{{출처}}
 
===라디오 등록 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