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64 바이트 제거됨, 4년 전
진도대교보다 긴 다리로 이순신대교, 압해대교, 목포대교 등이 있다.
'''진도'''(珍島)는 [[전라남도]] [[진도군]]의 주도(主島)로, [[한반도]] 남서쪽 끝에 자리한 섬이다. 이 섬은 [[한국]] [[서해]]와 [[남해]]의 경계가 되며, [[한국]]에서 [[제주도]], [[거제도]]에 이어 3번째로 큰 섬이다. 동경 125도37분∼126도28분, 북위 34도08분∼34도35분에 위치해 있고, 전라남도 면적의 3.6%를 차지한다. 면적은 430.7㎢, 해안선의 길이는 662.3km이다.
 
[[명량해협]](울돌목)에서 육지와 불과 300여m 떨어져 있으나 이곳은 물살이 세어 물길로는 옥동에서 벽파진 나루터로 왕래했다. 현재는 [[전라남도]]에서 가장 긴 다리이자 [[연륙교]]인 [[진도대교]]에 의해 [[해남군]] [[전라우수영|우수영]]([[문내면]])과 연결되어 있다.
 
지질은 주로 반암이며, 남동쪽은 [[첨찰산]]·[[여귀산]] 등의 500m에 가까운 산지로 되어 있으나, 남서쪽은 고도가 낮아 평지가 총면적의 32%나 된다. 평지는 대부분 구릉성이고 욕실천·침계천 유역이 비옥하여 농경지에 적당하다. 근해어업의 중심지로, 조기를 비롯하여 도미·갈치·김 등의 생산지로 유명하다. 민요 [[진도아리랑]]과 [[천연기념물]] 제53호로 보호받고 있는 [[진돗개]]가 널리 알려져 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