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3 바이트 추가됨 ,  6년 전
잔글
FA/GA 틀 제거. 위키데이터 배지시스템 적용; 예쁘게 바꿈
잔글
잔글 (FA/GA 틀 제거. 위키데이터 배지시스템 적용; 예쁘게 바꿈)
두 번째 학설은 정현의 "육예론"을 대표하는 것이다. 이것은 "기"에서 대덕과 대성이 따로따로 골라, 각각 "대대례기"와 "소대례기"를 만들었다는 것이다. 이에 따르면 "대대례기"와 "소대례기"는 원래 따로 만들어진 것이다.
 
이외에도 "대대례기"와 "소대례기"는 "기"에서 고른 것이 아니라 두 사람의 스승이었던 후창(后蒼)의 '''곡대기'''(曲臺記)를 계승한 것으로, 본래는 49 편이었다고 하는 학설도 존재한다. 이것은 황회신(黄懐信) 등이 편찬한 "대대례기 휘교집(黄懐信) 주(注)"에서 확인할 수 있다. 그러나 이 학설의 성립을 인정하기에는 몇 가지 전문적인 문헌 비판을 필요로한다. 어쨌든, "대대례기"와 "소대례기"의 성립에는 확실한 학설이 아니다.
 
한나라에있는 "대대례기"와 "소대례기"는 모두 학관에 세워질 수 있어, 후한에는 열네 박사의 하나가되었다. 이 두 사람 중 후한 말기의 대학자 정현은 "소대례기"에만 주석을 붙였다. 이후 정현의 명성도 있고 정현의 주석이 붙은 "소대례기"가 쓰였기 때문에 "대대례기"의 비중은 작아지고 "소대례기"만 유행하게 되었다. 결국 "소대례기"를 줄여 "예기"라고 불르게 되었다. 이것이 현재 "예기"의 원형이다. 또한 현존하는 "대대례기"는 81 편 중 39 편 밖에 남아 있지 않다. (편 수를 세는 방법은 다양하다.)
 
== 예기의 구성 ==
=== 『예기』49편 ===
* 제1편 곡례 상
* 제2편 곡례 하
* 제3편 단궁 상
* 제4편 단궁 하
* 제5편 왕제
* 제6편 월령
* 제7편 증자문
* 제8편 문왕세자
* 제9편 예운
* 제10편 예기
* 제11편 교특생
* 제12편 내칙
* 제13편 옥조
* 제14편 명당위
* 제15편 상복소기
* 제16편 대전
* 제17편 소의
* 제18편 학기
* 제19편 악기
* 제20편 잡기
* 제21편 잡기
* 제22편 상대기
* 제23편 제법
* 제24편 제의
* 제25편 제통
* 제26편 경해
* 제27편 애공문
* 제28편 중니연거
* 제29편 중니한거
* 제30편 방거
* 제31편 [[중용]]
* 제32편 표기
* 제33편 치의
* 제34편 분상
* 제35편 문상
* 제36편 복문
* 제37편 간전
* 제38편 삼년문
* 제39편 심의
* 제40편 투호
* 제41편 유행
* 제42편 [[대학 (책)|대학]]
* 제43편 관의
* 제44편 혼의
* 제45편 향음주의
* 제46편 사의
* 제47편 연의
* 제48편 빙의
* 제49편 상복사제
 
{{사서오경}}
[[분류:사서오경]]
[[분류:십삼경]]
 
{{Link GA|zh-classical}}

편집

1,322,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