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살로메"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0 바이트 제거됨 ,  6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
'''루살로메루 안드레아스살로메''' (루 안드레아스-살로메, Lou Andreas-Salomé, [[1861년]] [[2월 12일]] ~ [[1937년]] [[1월 5일]]) 는 [[독일]]의 [[작가]]이자 [[정신분석학자]]이다. 그녀는 많은 [[소설]]과 [[수필]] 등의 작품을 남겼으며 특히 [[니체]], [[릴케]], [[프로이트]] 등 당대 유럽 최고의 지성인들을 매혹시키며 이들과 사랑과 교감을 나누며 이들에게 창조적 영감을 주었던 여인으로 알려져 있다. 주요저서에는 《릴케》(Rainer Maria Rilke, 1928), 《프로이트에 대한 나의 감사》(Mein Dank an Freud, 1931) 등이 있다.
 
== 생애 ==
1861년 2월 12일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프랑스]]계 위그노 교도인 러시아 야전군 참모본부의 고급장교 Gustav Salomé 와 북독일-덴마크계 Louise Wilm 사이에서 여섯 자녀 중 외동딸 겸 막내로 태어났다.
그녀의 첫사랑은 순결했지만 비도덕적인 사랑이었다.<ref>루살로메-자유로운 여자 이야기- 27p </ref>
그 상대는 바로 당시 [[루터교]] 교회의 목사였던 ''하인리히 길로트(Heinrich Gillot)''로, 그녀는 그로부터 [[철학]], [[형이상학]], [[논리학]] 등을 배우며 심도 있게 종교사를 공부했다. 후에 길로트가 그녀와 결혼할 것을 원했고, 이를 원치 않았던 그녀는 당시 여성을 받아주는 몇 안 되는 대학 중 하나였던 [[취리히 대학교]]에 진학하기로 결심, 상트페테르부르크를 떠나 대학에 입학했다.
 
후에 길로트가 그녀와 결혼할 것을 원했고, 이를 원치 않았던 그녀는 당시 여성을 받아주는 몇 안 되는 대학 중 하나였던 [[취리히 대학교]]에 진학하기로 결심, 상트페테르부르크를 떠나 대학에 입학했다.
=== 파울 레와 그의 친구 니체 ===
[[취리히]]에서 공부하던 중, 원인불명의 질병에 걸렸고, 피를 토하는 등 폐에 이상이 생겼다. 기후를 바꿔야 한다는 처방을 받고 [[1882년]] [[1월]] 어머니와 함께 [[이탈리아]] [[로마]]로 갔다. 그 곳에서 젊은 철학자 [[:de:Paul Rée|파울 레에]] 를 만나 철학과 신의 문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교감했다. 그녀를 열렬히 사랑했던 레에 는 그녀를 떠나 보내고 싶지 않아 그녀가 원했던 2명과의 동거를 위해 그의 친구인 철학자 [[프리드리히 니체]] 를 그 상대로서 그녀에게 소개했다. 니체 또한 자신을 이해하고 철학에 대해 함께 논할 수 있었던 그녀를 매우 사랑했지만 그녀는 그의 사랑을 거절하며 그에게 정신적 고통을 주었다.
=== 베를린에서의 생활과 결혼 ===
루살로메는 [[베를린]]에서 레에와 동거하며 [[사회학자]], 작가 등 여러 부류의 지성인들과 교류했다. 그녀는 당시 그녀의 이러한 생활을 탐탁지 않아하던 어머니에게 베를린의 있어야 할 이유가 있음을 증명하기 위해 책을 출판하기로 결심한다. 이때의 작품이 유명한 심리소설 <<하느님을 차지하려는 싸움>>(Im Kampf um Gott) 이다. 이후 그녀는 [[:de:Paul Rée|파울 레에]] 를 떠나 [[언어학자]]인 [[:de:Friedrich Carl Andreas|카알 안드레아스]] 와 결혼한다. 이 결혼 또한 정상적이었던 것은 아니었다. 그녀는 결혼의 조건으로 성생활이 없는 결혼생활을 걸었고 그로 인해 이들 사이에는 아이가 없었다.
 
=== 라이너 마리아 릴케와의 교감 ===
루살로메는 특히 독일 [[근대]]의 [[서정시]] 분야의 대가인 [[라이너 마리아 릴케]] 가 몹시 사랑했던 여인이자 그의 예술적인 뮤즈로 유명하다. 릴케와 각별한 교제를 했는데 이들의 관계는 릴케의 이름에서도 엿볼 수 있다. 원래 릴케의 이름은 르네 마리아 릴케 (Rene Maria Rilke) 였는데 루살로메에 의해 프랑스식 ‘르네’를 독일식 ‘라이너’로 바꾸었다. 그녀는 흘려 쓰던 릴케의 글씨체를 아름다운 글씨체로 바꾸게 한 장본인이기도 하다. 이외에 릴케의 작품에서도 루살로메에 대한 사랑을 찾아볼 수 있다. 릴케가 그녀에게 바친 초기 시집 <<그대의 축제를 위하여>> (Dir Zur Feier) 에는 그녀와의 개인적 사랑의 감정을 끝없는 헌신적 자세로 표출한다.<ref>소유하지 않는 사랑(해설)287~290p</ref>
 
=== 프로이트와 정신분석학자 로서의 살로메 그리고 죽음 ===
[[1912년]] [[바이마르]]에서 열린 제3차 정신분석학회에서 그녀는 당시의 연인이었던 [[정신분석학자]] ''폴 비에레(Poul Bjerre)''로부터 정신분석학계의 대가, [[지그문트 프로이트|프로이트]] 를 소개받았다.<ref>루살로메-자유로운 여자 이야기-122p</ref> 그녀는 프로이트 로부터 인간의 내면에 대한 깊은 통찰을 얻었으며 이들의 우정은 정신분석의 동반자로서 죽을 때까지 지속되었다. 일흔 살의 나이에 그녀는 [[당뇨병]] 등 몸이 허약해져 병원에서 요양이 필요하게 되었고 당시의 집필은 <<프로이트에 대한 나의 감사>>(Mein Dank an Freud)였다. 요통과 [[유방암]] 등으로 점점 쇠약해 진 그녀는 75세로 사망했다.
 
== 작품활동 ==
* 1885년 <<하느님을 차지하려는 싸움>>

편집

4,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