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라늄-238"의 두 판 사이의 차이

4,997 바이트 추가됨 ,  7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우라늄-238'''(<sup>238</sup>U)은 자연계에 가장 풍부하게 존재하는 [[우라늄]]의 [[동위 원소]]이다. 천연 우라늄의 99.284%가 우라늄 238이다. 반감기는 1.41 × 10<sup>17</sup> 초((4.46 × 10<sup>9</sup>년, 44.6억 년)이다. [[감손 우라늄]]은 우라늄 238의 비율이 더 높고, [[농축 우라늄]]은 우라늄 235의 비율이 더 높다.
 
일반 원자로인 [[경수로]]에는 우라늄-238이 96.5%의 비율로 들어가게 된다. 이 중 1.9%가 플루토늄-239로 변하고 0.9% 가 핵분열을 하게 된다. 0.1%인 일부는 중성자를 흡수하여 초우라늄 원소인 [[넵투늄]], [[아메리슘]], [[퀴륨]]이 생성된다.
고속 증식로에서 [[중성자]]와 충돌하여 [[우라늄-239]]로 변화한다. 우라늄 239는 불안정 원소로 바로 [[넵투늄-239]]가 된다. 넵투늄-239는 2.355일의 반감기 후에 [[플루토늄|플루토늄-239]]가 된다.
 
[[우라늄]]-238은 지각에 2.6ppm의 비율로 들어 있어 풍부한 동위체이다. 이는 [[주석]]보다도 더 풍부하다.
지구 초창기에 우라늄-238은 5.3ppm의 비율로 들어 있었다. 우라늄-235도 2ppm에 가까워 현재 우라늄-238에 거의 근접한 수치로 풍부했었다.
 
우라늄은 매우 풍부하여 전세계에 경제성 있는 매장량만 550만톤이나 된다. 우라늄이 매우 풍부한 지역에는 15,000ppm~200,000ppm의 우라늄의 지하에 묻혀 있는 지역도 존재하고 있다.
 
 
 
== 핵연료로써의 이용 ==
 
우라늄-238은 핵분열을 못하지만 우라늄-235의 희석제 용도로 쓰고 있다. 경수로에는 우라늄-238이 96.5%, 우라늄-235는 3.5%가 함유되어 있다.
핵연료를 쓰게 되면 폐기물인 우라늄-238이 많이 남게 되므로 고속중성자(자원중성자)선속을 이용하여 우라늄-238을 플루토늄-239로 변환하여 쓰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 이는 우라늄-235가 자연계에 적게 매장되어 있고 많은 우라늄-238이 남으므로 핵폐기물도 줄이고 효율적인 원자로 가동을 위해서이다. 이러한 원자로가 바로 [[고속 증식로]]이다.
 
자원중성자 선속은 0.5 eV 이상의 강력한 중성자를 이용하는 경우인데 열 중성자의 평균 선속의 최소 20배나 된다. 이러한 중성자 선속 범위에서는 우라늄-238이 중성자를 아주 잘 흡수하는 범위가 있는데 열 중성자보다 10000배 이상 흡수율이 좋아지기도 한다. 이러한 중성자 흡수 범위를 공명 흡수라고 하는데 우라늄-238은 0.5 eV~10 KeV의 중성자 속도에서 이 범위가 나타난다.
 
[[공명 흡수]]란 우라늄, 토륨처럼 무거운 원자핵에 많은 중성자가 흡수되는 것을 의미한다.
 
하지만 공명 흡수를 원자로 내부에 100% 유도하기는 어렵다. 중성자가 냉각제와 충돌하면서 속도가 변화되어 고속 중성자의 속도로 연료와 충돌할 수도 있고 열 중성자의 범위로 속도가 느려진 후 충돌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또한 핵분열 생성물등 생성물로 인한 변화, 온도와 밀도 변화도 한몫을 한다.
 
하지만 평균으로 따지더라도 자원중성자 선속을 이용하면 열 중성자보다 110배 이상 더 중성자 흡수율이 좋아지게 되어 열 중성자로에서의 핵분열성 우라늄을 태우는 것 만큼 좋아진다.
또한 반대로 피복재의 중성자 흡수율이 극도로 낮아져 중성자 경제성도 더 좋아서 실제로는 수치보다 더 높은 중성자 흡수율이 더해져 많은 우라늄-238이 핵분열성 동위체로 변화될 수 있다.
덕분에 태운 연료보다 더 많은 핵분열성 연료가 생성되는 것이다.
 
특히 핵분열을 못한 플루토늄-239가 많은 양의 플루토늄-240을 형성하고 이 [[플루토늄]]-240의 중성자 흡수율이 매우 좋아 다음 핵분열성 동위체인 [[플루토늄]]-241을 형성하기 때문에 많은 핵연료를 태울 수 있고 생성된 중성자로 연료를 계속 증식시키게 된다.
 
우라늄-238은 스스로 핵분열을 못하기 때문에 [[고속 증식로]]를 가동할려면 처음에 많은 중성자를 투입해야 한다. 이는 효율 높은 중성자 생성 장치가 있어야 하지만 아직까지는 이러한 중성자 투입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따라서 플루토늄이나 우라늄-235를 섞은 연료로 연구하고 있다.
 
또한 냉각제를 나트륨을 쓰는 것도 증식로 가동의 어려움에 한 몫을 하고 있다. 이는 납, 갈륨을 이용한 냉각로도 마찬가지이다. 이는 냉각제의 녹는점을 항시 유지해야 하고 납 냉각로의 경우는 부식과 독성, 나트륨은 공기와의 산화에 주의해야 하기 때문이다. 또한 헬륨을 이용한 고속 가스 냉각로도 있지만 헬륨의 부족 문제도 있다.
 
== 우라늄-238의 특성 ==
미래에 우라늄-235의 반감기가 매우 짧기 때문에 우라늄-238이 100% 남게 될 것이다.
과거에는 우라늄-235와 236도 많이 있었지만 반감기가 짧아 236은 이미 42억년전에 사라져 현재는 자발핵분열로 인해 튀어나온 중성자로 생성된 극미량만 남아있고 우라늄-235도 0.72%밖에 남아 있지 않다.
 
우라늄-238은 자발 핵분열 비율과 알파 붕괴의 비율이 180만대 1의 비율을 나타내고 있지만 반감기가 매우 길다.
이러한 특성으로 우라늄-238은 임계질량이 존재하지 않는다. 역시 우라늄-236도 마찬가지이다.
 
알파붕괴를 통해 토륨-234로 붕괴한다. 토륨-234는 곧바도 프로트악티늄-234를 거쳐 우라늄-234로 붕괴한다.
최종적으로 납-206으로 붕괴되는데 우라늄-238이 붕괴되는 열로 지구 지열의 23%를 차지한다.
 
 
 
{{붕괴 사슬

편집

5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