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흠돌의 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링크 오류 정정)
'''김흠돌의 난'''은 [[신라]]에서 [[681년]] [[소판]](蘇判) [[김흠돌]]이 [[파진찬]] 흥원(興員), [[대아찬]] 진공(眞功) 등과 함께 모반을 꾀하다 발각되어 처형된 사건으로 신라의 왕권이 전제화되는 과정에서 나타난 중요한 사건이다. [[신문왕]]은 이를 계기로 진골 귀족세력을 숙청하고 전제 왕권을 강화했다. 김흠돌은 [[김유신]]의 조카이자, 김유신의 사위이고, 신문왕의 장인이었다.<ref>조경란. [http://news.sportsseoul.com/read/ptoday/922233.htm 어긋난 ‘외사랑’이 부른 비극, 김흠돌의 난]. 스포츠서울. 2011년 3월 3일.</ref>.
 
== 주석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