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디부아르 축구 국가대표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본선에 처음 진출한 [[2006년 FIFA 월드컵|2006년 독일 월드컵]]부터 3회 연속 월드컵 본선에 진출하였다. 하지만 지금까지 세 번 출전한 월드컵에서 모두 16강에 진출하지 못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프리카 국가 가운데서 [[FIFA 랭킹]]은 알제리 다음으로 높다.<ref>http://www.fifa.com/worldfootball/nationalteams/confederations/confederation=23913/index.html</ref> 국가대표팀에서 형제 선수가 많은 팀이기도 하다.
 
 
== 개요 ==
 
1960년 독립한 이후 축구를 시작했으며, 초기 대회에서 3연속 4강에 오르며 선전하기도 했지만 아프리카 내에서도 딱히 실력이 좋은 국가는 아니었다. 본선에는 자주 올라오는 편이었지만 자국에서 열린 [[1984년 아프리카 네이션스컵]]에서도 조별리그를 통과하지 못할 정도였다. 월드컵 지역예선에서도 최종라운드 전에 번번히 떨어졌고 올림픽 진출도 한 적이 없었다. 그러다 [[1992년 아프리카 네이션스컵]]에서 깜짝 우승을 하면서 주목받기 시작하였다. 이 우승으로 같은 해에 열린 [[1992년 킹 파드 컵]]에 출전하였지만 아르헨티나에 0:4, 당시만 해도 약체였던 미국에 2:5로 패하며 대회 최하위를 기록했다. 이후 아프리카 내에서는 복병으로 취급 받았지만 크게 두각을 나타내는 선수도 없었으며, 대부분의 선수들이 프랑스 2~3부리그에서 뛰는 수준이었다.
 
 
== 2000년대 이후 ==
 
그러나 2000년대로 넘어오면서 [[디디에 드로그바]]를 주축으로 황금 세대의 서막이 오른다. 2002~2003 시즌 [[EA 갱강]]을 리그 7위까지 끌어올렸고, 곧바로 [[올랭피크 드 마르세유]]로 넘어가 [[UEFA 컵]]에서 준우승을 차지, 2004년 [[첼시]]로 이적하면서 그의 전성기가 찾아왔다. 덩달아 [[콜로 투레]], [[야야 투레]], [[아르튀르 보카]] 등등 빅리그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이 갑자기 쏟아져 나오면서 전력이 급상승하기 시작했다. 2004~2005년 무렵 FIFA 월드컵 +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지역예선에서 상당한 활약을 펼치며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진출에 성공했고, [[2006년 아프리카 네이션스컵]]에서도 14년만의 결승에 올랐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