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전쟁의 임시 수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대한민국 국군]]과 [[국제 연합]]군이 [[1950년]] [[9월 28일]] [[서울]]을 수복하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와 [[조선인민군]]은 [[평양]]에서 철수를 준비하였다. 서울 수복 3일만인 [[10월 1일]] [[대한민국 국군]]이 [[38선]]을 넘고, [[10월 7일]]에는 [[국제 연합]]군도 북진하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강계]]를 임시 수도로 정하고 [[평양]]에서 철수하였다. [[1950년]] [[10월 19일]] [[대한민국 국군]]과 [[국제연합]]군은 [[평양]]을 점령하였고, 같은 날 [[중화인민공화국]]이 전쟁에 개입하여 [[중공군]]이 [[압록강]]을 건넜다. [[대한민국 국군]]과 [[국제 연합]]군은 [[12월 4일]] [[평양]]에서 철수하였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는 [[평양]]으로 환도하였다.
*[[대한민국 국군]]과 [[국제연합]]군이 [[평양]]을 점령한 후, 한미 양국 간에는 [[평양]]의 통치권에 대한 논란이 있었다. [[10월 21일]] [[미국]]의 [[트루먼]]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통치권은 [[38선]] 이북인 [[평양]]에는 미치지 않는다고 주장하였고, 미국이 [[평양 시정위원회]]를 설치하고 [[평양]]을 통치하였다.<ref> [http://www.youtube.com/embed/9gDmOsNM9sw?feature=player_detailpage 6.25전쟁 북진 (4)]</ref>
*[[중화인민공화국]]은 [[대한민국 국군]]과 [[국제 연합]]군이 [[38선]]을 넘자 한국전쟁에 개입하기로 결정하고, [[대한민국 국군]]과 [[국제 연합]]군이 [[평양]]을 점령하자 같은 날 [[중공군]]이 [[압록강]]을 건너 한국전쟁에 개입하였다. [[중공군]]의 인해전술에 밀린 [[대한민국 국군]]과 [[국제 연합군]]은 평양([[평양 철수|평양]](: 1950.12.4)과 [[흥남]]([[흥남 철수|흥남]](: 1950.12.15-12.24)에서 잇따라 철수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김일성]]은 [[평양]]에서 [[덕천]]으로 도피했다가 [[10월 19일]] 임시수도인 [[강계]] 근처로 몸을 숨겼고, [[김정일]]을 [[만주]] [[장춘]]으로 피신시켰다.<ref>[http://www.sisapress.com/news/articleView.html?idxno=1016 김일성의 패주 행각] 1999.6.27</ref>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