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드스톡 페스티벌"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FA/GA 틀 제거. 위키데이터 배지시스템 적용)
태그: m 모바일 웹
 
== 1969 우드스탁 페스티벌의 모습 ==
우드스탁 페스티벌(Woodstock Music and Art Fair)은 1969년 8월 15일부터 3일간 [[뉴욕 주]] 북부 베델 근처 화이트 레이크의 한 농장에서 '3 Days of Peace & Music'이라는 구호 아래 음악 페스티벌이 열렸다. 입구를 부수고 들어간 사람의 수가 너무 많아서 정확한 수치는 알 수 없지만 30만명 이상의 사람들이 농장으로 몰려갔다고 전해진다.
 
우드스탁은우드스톡은 음향 시설이 형편없었고 음식과 물과 화장실도 턱없이 부족했으며부족했다. 게다가 폭우가 쏟아져 농장은 거대한 진흙뻘 같았다. 하지만 이런 열악한 상황도 우드스탁에우드스톡에 이르러 절정에 달한 미국의 히피문화, 즉 반문화 공동체의 열기를 누그러뜨리진 못했다. 부족한 샤워 시설과 폭우는 천진난만하게 물장구를 칠 물 웅덩이로 대체되었으며 진흙 뻘은 히피들의 낭만적인 놀이터가 되었다. 사랑과 평화의 모토를 단 그곳은 '우드스탁네이션우드스톡네이션'으로 명명되었다.
 
우드스탁 페스티벌은 4명의 젊은이들(존, 조엘, 아티, 마이클)이 돈을 대고 기획을 해서 드디어 1969년 8월 15일부터 열리게 되었다. 사실 우드스탁우드스톡 페스티벌은 지역 당국과 주민들의 반발로 인해 공연 자체가 무산될 위기에 처했으나 인근 지역에 살고 있던 막스 야스거라는 사람이 자신이 소유한 농장을 제공하여 무사히 공연이 개최될 수 있었다.
 
==== 출연자 ====
30만명이라는 미국인들과 함께 히피 공동체의 '지상 낙원'을 꾸민 출연자는 [[지미 헨드릭스]], 컨트리 조 & 더 피시(Country Joe & the Fish), 후, [[슬라이 앤 더 패밀리 스톤]](Sly & the Family Stone), [[카커코커]](Joe Cocker), [[산타나]](Santana), [[텐 이어스 애프터]](Ten Years After), 버터필드 블루스 밴드(Butterfield Blues Band), 블러드, 스웻 앤 티어스(Blood, Sweat & Tears), [[존 바에즈]](Joan Baez), 알로 거스리(Arlo Guthrie), 크로스비, 스틸스, 내쉬 앤 영(Crosby, Stills, Nash & Young), CCR, 더 밴드(The Band), [[그레이트풀 데드]], [[ 제퍼슨 에어플레인]], [[라비 샹카샹카르]] 등이었다.
 
Jimi지미 Hendrix는헨드릭스는 미국 국가를 조롱하듯 연주해 환호를 받았고 Janis[[재니스 Joplin조플린]] 또한 뜨거운 열창으로 관객에게 강렬한 이미지를 남겼다. Crosby,크로즈비 Stills스틸스 &내시와 Nash 와 Neil Young 의영의 멋드러진 화음과 포크의 여왕 Joan Baez의바에즈의 시원한 노래도 들을 수 있었고 흑인 포크가수 Richie[[리치 Havens의헤이븐스]]의 두터운 저항의 목소리도 울려 퍼졌다. 그리고 미국인들이 좋아하는 Grateful그레이트풀 Dead의데드의 초기 나른한 사이키곡들과 Jefferson제퍼슨 Airplane의에어플레인의 초기 히트곡도 들을 수 있다. Melanie도[[멜라니]]도 빼놓을 수 없다. 영국에서 온 Ten Years이어스 After와애프터와 The Who는후는 이 공연 후에 더욱 유명세를 타게 된다. Joe Cocker가코커가 완전히 자기만의 식으로 부른 Beatles의[[비틀스]]의 ‘With a little help from my friend’는 후에 3장짜리 LP로 발매된 공연 실황 앨범(CD로는 2장)의 백미로 평가된다. 이 곡은 관중과 같이 호흡하며 우드스탁의우드스톡의 분위기를 가장 잘 반영했다고 할 수 있다.
우드스탁 페스티벌은 모든 장르의 락음악이 총집결한 한바탕의 잔치였다.
 
우드스탁우드스톡 페스티벌은 모든 장르의 락음악이록음악이 총집결한 한바탕의 잔치였다.
 
==== 1969년의 사회적 배경 ====
1969년은 미국 내의 여러 사회문제들이 불거질 대로 불거진 해였다. 흑백간의 [[인종차별]], 월남전[[베트남 전쟁]] 참전에 대한 반전시위 등으로 상당히 혼돈스러웠으며 60년대 초의 젊은 계층의 프로테스트저항 정신은 약화되고 2차대전 직후에 태어난 [[베이비붐]] 세대는 소위 '꽃 운동(Flower Movement)'에 동참하며 히피족이라[[히피족]]이라 불리게 되었다. 그들은 [[반전]], [[사랑]], 평화를[[평화]]를 외치지만 적극적인 의미의 사회참여가 아니라 도피적이자 이상향만을 찾는 소극적인 계층이었다.
 
우드스탁우드스톡 페스티발이 열린 사흘 동안 우드스탁은우드스톡은 공연을 즐기고, 마약을[[마약]]을 마음껏 즐기고, 사랑이 넘쳐나는 그들만의 공화국이자 해방구였다고 할 수 있다. 당시 기성세대와 정부가 이 행사를 곱게 볼리 없었고, 언론의 힘이 컸던 시대였던 만큼 여론도 좋지 았았다. 하지만 히피가 주축인 관객들은 악천후와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별다른 사고 없이 그들의 열린 세상을 즐겼다. 최근 다시 열린 우드스탁우드스톡 공연의 난장판과 비교하면 당시의 참여한 관중들이 어떤 세계관을 가지고 있었는지 짐작을 할 수 있다.
 
== 우드스탁 페스티벌의 경제적인 영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