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란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23 바이트 추가됨 ,  6년 전
편집 요약 없음
 
'''교황 란도'''(<small>[[라틴어]]:</small> Lando PP., <small>[[이탈리아어]]:</small> Papa Lando)는 제121대 [[교황]](재위: [[913년]] 7월/8월 - [[914년]] 2월/3월<ref>Pietro Fedele, "Ricerche per la storia di Rome e del papato al. sec. X", ''Archivo della Reale Società Romana di Storia Patria'', 33 (1910): 177–247.</ref>)이다. 이른바 [[암흑 시대]](904-964)라고 불리는 시기에 즉위한 대부분의 교황들처럼 란도의 교황직 역시 6개월 단명으로 끝났으며 이 기간에 이루어진 일들은 하나도 전해지지 않고 있다. 란도는 2013년 [[교황 프란치스코]]가 선출되기 전까지 전임 교황들의 이름을 물려받지 않고 독자적인 이름을 교황명으로 선택한 마지막 교황이기도 하다.<ref>[[교황 요한 바오로 1세]]의 경우, 전임 교황들인 [[교황 요한 23세]]와 [[교황 바오로 6세]]의 이름을 모두 계승하여 하나의 이름을 만든 것이기 때문에 해당사항이 아니다.</ref>
 
《[[교황 연대표]]》에 의하면, 란도는 사비나에서 태어났으며, 아버지의 이름은 타이노라고 한다.<ref name=Longo>Umberto Longo, [http://www.treccani.it/enciclopedia/papa-landone_%28Dizionario-Biografico%29/ "Landone, papa"], ''Dizionario Biografico degli Italiani'' '''63''' (2004).</ref>
 
란도는 고대 사비니아 가문 출신이며 테오필락투스에 의해 교황으로 선출되었다. 특히 테오필락투스는 [[교황 포르모소]]에 의해 로마의 재정을 담당하는 직책을 받아 로마에서 세력가로 성장하였고 특히 아내인 [[테오도라 (10세기)|테오도라]]와 딸 [[마로치아]]의 권세가 두드러졌다. 이 여인들은 반세기 동안 교황 후보자들을 총괄하다시피 하였는데 이 시기를 이른바 [[창부정치]](''Pornokrates'')라고 부른다. 이 비참한 시기의 대부분의 교황들처럼 란도의 교황직도 6개월 단명으로 끝났으며 이 기간에 이루어진 일들은 하나도 전해지지 않고 있다. 란도는 귀족 가문, 특히 로마의 마로치아의 단순한 도구에 불과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