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조직법"의 두 판 사이의 차이

685 바이트 추가됨 ,  6년 전
정부조직개편안 중에서 논란을 불러일으킨 부분은 통상 업무를 외교 부처에서 산업 부처로 옮기는 안과 농림수산식품부의 부명을 식품을 뺀 채 농림축산부로 개편하는 것, 행정안전부를 안전행정부로 개편하는 것 등이었다. 하지만 마지막까지 합의가 되지 않았던 부문은 방송 문제와 관련한 미래창조과학부의 소관 업무 문제였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신설되는 부처로 R&D 업무 외에도 여러 업무를 이관받아 공룡 부처로 불렸는데 방통위의 업무 일부를 미래부로 이관시키는 것이 문제가 된 것이었다.
 
여야는 첨예한 대립 끝에 52일간 난항을 겪으며 온갖 논란에 휩싸인 정부조직개편안을 2013년 [[3월 22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ref>출석 의원 212명 중 찬성 188명, 반대 11명, 기권 13명으로 가결.</ref>시켰다.<ref>[http://www.ikoreanspirit.com/news/articleView.html?idxno=37772 정부조직법 등 119개 법령 국무회의 의결, 정부조직개편 완료] 《코리안스피릿》, 2013년 3월 22일 작성</ref>
 
[[세월호 침몰 사고]] 이후 박근혜 정부는 안전행정부의 인사 기능과 경찰을 제외한 안전 기능을 모두 다른 부처로 이관시키는 내용의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마련했다. 예산안을 심의하는 시기에 정부조직법이 개정되면 예산안을 다시 제출해야되는 문제가 생겼다. 국회는 '현행 정부조직법에 의거해 2015년도 예산안을 심의한 뒤 개정안이 시행된 이후 바뀐 조직에 예산을 이체한다'는 내용을 경과규정에 넣는 것으로 합의하고 [[세월호 특별법]], 유병언법과 함께 [[2014년]] [[11월 7일]]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 같이 보기 ==

편집

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