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편집 요약 없음
요한 11세의 어머니 마로치아는 당시 사실상 로마의 통치자였으며, 그 영향으로 요한 11세가 교황이 된 것이다. 요한 11세는 교황으로 선출되기 전에는 [[산타 마리아 인 트라스테베레 성당]]의 사제급 [[추기경]]이었다. 그는 로마와 마찬가지로 완전히 마로치아의 지배 아래 있었다.
 
[[932년]] 어머니가 [[이탈리아]]의 [[왕]] [[이탈리아의 우고|우고]]와 세 번째로 결혼할 때 요한 11세는 그 결혼식을 거행하였다. 932년경 마로치아의 또 다른 아들이자 요한 11세의 동생 [[스폴레토의 알베리크 2세]]가 주도한 반란이 일어나자 마로치아는 요한 11세와 함께 포로가 되어 [[산탄젤로 성]]에 투옥되었다. 이후 요한 11세에게 남은 권한이라고는 순전히 성직자 본연의 영적인 문제 수행이 유일했다. 그 밖에 사법권 전체는 온전히 알베리크 2세가 행사하였다. 그가 행사한 사법권은 세속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 교회 문제까지 포함되었다.
 
[[로마]]에서 요한 11세의 형인 [[스폴레토의 알베리쿠스 2세]]가 주도한 반란이 일어나자 우[[파비아]]로 피신하고 마로치아는 요한 11세와 함께 포로가 되어 [[카스텔 산탄젤로]]에 투옥되었다. 알베리쿠스 2세는 스스로 로마의 [[프린스|왕자]]로 선언하고 실제로 로마를 20년간이나 통치하였다. 이리하여 그를 '로마의 알베리쿠스'라고도 부른다. 요한 11세는 형인 알베리쿠스 2세의 포로가 되어 종교적인 일만 할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