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가타리나"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1 바이트 추가됨 ,  7년 전
 
== 생애 ==
이 가타리나는 [[시골]]에서 교리를 잘 알지 못하는 [[천주교]] 신자 부모 밑에서 태어나서, 14세에 [[조씨]] [[성|성씨]]을 가진 한 남성과 결혼했다. 이후 그녀는 남편이 개종하는데 큰 역할을 하였다. 그녀는 [[하느님]]에 대한 사랑으로 3남매를 낳아 기르며 가르쳤다.
 
그들 중 [[조 막달레나]]가 [[천주교]]에 가장 열심이었다. 그녀는 매일 아침 일찍 일어나서 [[기도]]하고는 어머니의 삯바느질을 도왔다. 조 막달레나가 18세가 되자, 어머니 이 가타리나는 그녀를 한 교우에게 시집보내려 했지만, 조 막달레나는 어머니에게 [[처녀]]로 살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이 가타리나는 딸의 결심을 이해할 만큼 독실했지만, 이교도들이 딸을 의심할까봐 염려스러웠다. 왜냐하면, 만일 자신이 [[순교]]하면, 딸이 홀로 남겨질 것이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그녀는 딸이 결혼하도록 설득했지만, 허사였다. 조 막달레나는 [[그리스도]]를 위하여 처녀로 살기를 고집했다.
[[조 막달레나]]는 서른이 넘어 고향으로 돌아왔는데, 더 이상 자신에게 시집가라 말하는 사람이 없을거라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그녀는 [[문맹]]의 예비 신자를 가르치며, [[병자]]들을 돌보며 죽을 위험에 처한 이교도 집안의 자녀들에게 [[세례]]를 베풀었다. 그녀는 언제나 사심없이 쉬운 일들은 다른 사람들에게 맡기고 스스로 어려운 일들을 도맡아서 했다.
 
[[1838년]] 고을에서 사사로운 [[박해]]가 일어나자, 이 가타리나는 딸과 함께 박해를 피해 [[한양]]으로 올라왔다. [[앵베르]] [[주교]]는 그들의 소식을 듣고, 그들이 머물 수 있도록 [[이영덕 막달레나]]와 [[이인덕 마리아]] 자매 교우의 집을 소개해 주었다. 그러나, 그들의 평화로운 일상은 잠시 뿐이었다. [[1839년]] [[기해박해|기해년의 박해]]로 인해 천주교인들에게 한양은 [[시골]] 지역보다 더 위험했다. 하지만, 그들은 용감하게 박해에 맞서기로 결심했다.
 
어느날 여성 교우 몇 명이 그 집에 모여서 [[포도청]]으로부터 수배되어 있는 [[앵베르]] [[주교]]에 대해서 말했다. 막달레나는 그들에게 만일 앵베르 주교가 [[체포]]된다면 함께 [[자수]]할 것을 제안했고, 모두 동의하였다. 하지만, 그 신심 깊은 여성들에게는 자수할 때가 찾아오지 않았다. 그들 중 다섯 명은 약 한 달 후인 [[1839년]] 6월말에서 7월초 쯤에 포도대에게 체포되었다. 그때 이 가타리나의 나이 57세였고 [[조 막달레나]]는 33세였다.

편집

1,1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