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키우스 코르넬리우스 술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태그: m 모바일 앱
태그: m 모바일 앱
== 생애 ==
=== 초기의 생애 ===
술라는 [[로마 공화정]]의 영향력 높은 귀족 가문 [[코르넬리우스]]출신이었다. 그러나 그의 가문은 그가 태어났을 당시에는 몰락하여 정치적으로 큰 주목을 받지는 못하는 상태였다. 그는 젊은 시절을 로마의 하층민들과 보냈으며 메트로비우스라는 당대의 배우를 만나 평생 함께했다고 한다. 술라는 파트리키이 귀족임에도 불구하고 공동주택(insula)에 거주했고 재산 수준은 같은 인술라에 살던 해방노예와 별반 다를바 없었다고 한다. 비록 젊은 시절을 방탕하게 보내긴 했지만 술라는 유창한 그리스어를 구사했고 훌륭한 교육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기원전 107년]] 당시의 집정관이던 [[가이우스 마리우스]]의 군사 [[재무관]]으로 [[누미디아]]왕 [[유구르타]]와의 전쟁에 참가하여 보쿠스와 유구르타를 격파하였다. 그 후 그는 마우레타니아왕 보쿠스를 설득해 계략을 꾸며서 로마를 괴롭히던 유구르타를 생포하는데 큰 역할을 하였다. 그는 만리우스와 보쿠스왕에게 로마에 투항할 것을 제안하였으나 보쿠스는 유구르타와의 관계를 들어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보쿠스는 사절단을 술라에게 보냈고, 술라는 이를 마리우스에게 알렸다. 술라에게 융숭한 접대를 받은 사절들은 보쿠스에게 돌아가 술라가 너그럽고 자비로운 인물이라고 보고했다. 사절단의 일부는 마리우스를 통해 로마에 갔고, 로마 원로원은 정식으로 보쿠스가 로마의 동맹자임을 선언했다. 보쿠스는 이후 아들 볼룩스를 보내 술라를 모셔오게 했다. 볼룩스는 유구르타가 아군괴 가까이 있음을 알리자 술라는 유구르타의 진영을 급습한 뒤 그들을 따돌렸다. 보쿠스는 이후 술라와 비밀회담을 열었다. 술라는 보쿠스에게 로마의 강한 힘을 설명하고 유구르타를 생포하는 것이 양국의 동맹관계를 강화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보쿠스는 속임수를 써 유구르타를 술라에게 보냈고 술라는 누미디아왕을 데리고 키르타로 돌아왔다. 이때의 공으로 술라는 대중에게 처음 알려졌으며 마리우스는 그에 대한 질투를 조금씩 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마리우스와 사이가 나쁜 메텔루스 가의 사람들은 유구르타 전쟁은 오로지 술라의 공이라고 말하고 다녔다.

편집

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