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탈주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760 바이트 제거됨 ,  6년 전
용어 자체에서의 북한이라는 말은 대한민국에서 사용하는 공식 법률용어이기 때문에 그대로 사용하는 것으로, 본문에서 북조선을 북한이라고 쓰는 것은 백:아님#국가에 위배됨.
(용어 자체에서의 북한이라는 말은 대한민국에서 사용하는 공식 법률용어이기 때문에 그대로 사용하는 것으로, 본문에서 북조선을 북한이라고 쓰는 것은 백:아님#국가에 위배됨.)
'''북한이탈주민'''(北韓離脫住民, {{llang|en|North Korean defectors}}) 또는 '''탈북자'''(脫北者), '''탈북민'''(脫北民) 혹은 '''새터민'''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 이탈한이탈하여 [[대한민국]]으로 망명한 주민을 가리킨다. 북한이탈주민은 [[대한민국]] 법률상 용어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주소ㆍ직계가족ㆍ배우자ㆍ직장 등을 두고 있는 사람으로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벗어난 후 [[대한민국]] 이외의 국적을 취득하지 않은 사람을 뜻한다.<ref>{{웹 인용
|url=http://www.law.go.kr/LSW/LsiJoLinkP.do?docType=JO&lsNm=%EB%B6%81%ED%95%9C%EC%9D%B4%ED%83%88%EC%A3%BC%EB%AF%BC%EC%9D%98%EB%B3%B4%ED%98%B8%EB%B0%8F%EC%A0%95%EC%B0%A9%EC%A7%80%EC%9B%90%EC%97%90%EA%B4%80%ED%95%9C%EB%B2%95%EB%A5%A0&languageType=KO&joNo=000200000&paras=1#J2^0
|제목 = 북한이탈주민의 보호 및 정착지원에 관한 법률 제2조(정의)|확인일자 = 2010-07-03
* 2008년 이후 : 탈북자, 북한이탈주민
 
[[1990년대]] 중반부터 [[북한북조선]]의 심각한 경제난으로 인해 북조선을 이탈하여 [[북한남한]]을 이탈하여 남한으로으로 들어오는 주민이 늘어나자 탈북자라는 용어가 본격적으로 사용되기 시작했다. [[1994년]]에 처음 쓰인 '탈북자'는 법률상 용어로 [[1997년]]부터 쓰인 ‘북한이탈주민’을 대신해서 그동안 널리 써오던 용어인데 [[2004년]] [[통일부]]에서 국민의 의견수렴을 거쳐서 공식 선정한 것이다.
 
[[대한민국]] 일각에서는 탈북자라는 용어가 어감이 부정적으로 인식될 수 있으므로 다른 용어로 바꾸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ref>탈북자라는 용어의 어감이 좋지 않다는 이유 중 하나는, 이 말에 쓰인 ‘者(놈 자)’의 자훈(字訓)의 영향이 있다고 볼 수 있다. 이 때문에 남한에서는 ‘장애자’라는 용어를 ‘장애인’으로 바꾸었다. 사실 ‘놈’은 현대어에서는 낮춤말이나, 본래 [[조선|근세 조선]]의 [[세종대왕]] 때만 하더라도 ‘사람’을 가리키는 평이한 말이었다. 일례로 《[[훈민정음 (책)|훈민정음 언해본]]》에서도 ‘놈’이 그런 의미로 사용되었다. ‘者’의 훈을 전통적으로 ‘놈’이라 한 것은 이 때문이다. 그러나 사소한 것에도 마음의 상처를 입을 수 있는 장애인의 정서를 배려하여 장애자라는 용어를 고친 것이다(장진한(張鎭漢), 《이젠 국어사전을 버려라》, (서울: 행담, 2001)). 마찬가지로 탈북자라는 용어를 다른 말로 바꾸자는 주장도 비슷한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ref>
 
이에 따라 [[2005년]] [[1월 9일]] [[대한민국 통일부]]는 한국거주 탈북자를 순화 용어인 '새터민(-民)'으로 바꾼다고 발표했다. 이 말은 ‘새로운 터전에 정착한 주민’이라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일부 언론에서 이 용어를 그대로 받아 사용하고 있으나, 탈북자 단체와 남한 사회 일부에서는 해당 용어가 억지스럽고 부자연스럽다고 여겨 받아들이기를 꺼리기도 한다. 또 낱말의 의미가 탈북자는 북한을북조선을 이탈한 주민을 포괄하는 용어인데 견주어, 새터민의 뜻은 아직 한국에 정착하지 못하고 해외에 흩어져 있는 탈북자들을 아우르지 못하기 때문에 용어정의에도 문제가 있을 수 있다..
 
그 대신 '북한 이탈 주민'이라는 용어는 ‘탈북자’의 대체어로 사용되고 있다. 그 동안 새터민이라는 용어도 사용되었으나, [[2008년]] [[11월]] 21일에 [[대한민국 통일부|통일부]]는 가급적이면 새터민이라는 용어를 쓰지 않겠다고 발표했다.<ref>[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ec&sid1=100&sid2=268&oid=001&aid=0002375531 통일부 "'새터민'용어 가급적 안쓴다"]</ref>
 
 
[[1990년대]] 중반부터 [[북한]]의 심각한 경제난으로 인해 [[북한]]을 이탈하여 남한으로 들어오는 주민이 늘어나자 탈북자라는 용어가 본격적으로 사용되기 시작했다. [[1994년]]에 처음 쓰인 '탈북자'는 법률상 용어로 [[1997년]]부터 쓰인 ‘북한이탈주민’을 대신해서 그동안 널리 써오던 용어인데 [[2004년]] [[통일부]]에서 국민의 의견수렴을 거쳐서 공식 선정한 것이다.
 
[[대한민국]] 일각에서는 탈북자라는 용어가 어감이 부정적으로 인식될 수 있으므로 다른 용어로 바꾸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ref>탈북자라는 용어의 어감이 좋지 않다는 이유 중 하나는, 이 말에 쓰인 ‘者(놈 자)’의 자훈(字訓)의 영향이 있다고 볼 수 있다. 이 때문에 남한에서는 ‘장애자’라는 용어를 ‘장애인’으로 바꾸었다. 사실 ‘놈’은 현대어에서는 낮춤말이나, 본래 [[조선|근세 조선]]의 [[세종대왕]] 때만 하더라도 ‘사람’을 가리키는 평이한 말이었다. 일례로 《[[훈민정음 (책)|훈민정음 언해본]]》에서도 ‘놈’이 그런 의미로 사용되었다. ‘者’의 훈을 전통적으로 ‘놈’이라 한 것은 이 때문이다. 그러나 사소한 것에도 마음의 상처를 입을 수 있는 장애인의 정서를 배려하여 장애자라는 용어를 고친 것이다(장진한(張鎭漢), 《이젠 국어사전을 버려라》, (서울: 행담, 2001)). 마찬가지로 탈북자라는 용어를 다른 말로 바꾸자는 주장도 비슷한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ref>
 
이에 따라 [[2005년]] [[1월 9일]] [[대한민국 통일부]]는 한국거주 탈북자를 순화 용어인 '새터민(-民)'으로 바꾼다고 발표했다. 이 말은 ‘새로운 터전에 정착한 주민’이라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일부 언론에서 이 용어를 그대로 받아 사용하고 있으나, 탈북자 단체와 남한 사회 일부에서는 해당 용어가 억지스럽고 부자연스럽다고 여겨 받아들이기를 꺼리기도 한다. 또 낱말의 의미가 탈북자는 북한을 이탈한 주민을 포괄하는 용어인데 견주어, 새터민의 뜻은 아직 한국에 정착하지 못하고 해외에 흩어져 있는 탈북자들을 아우르지 못하기 때문에 용어정의에도 문제가 있을 수 있다.
 
그 대신 '북한 이탈 주민'이라는 용어는 ‘탈북자’의 대체어로 사용되고 있다. 그 동안 새터민이라는 용어도 사용되었으나, [[2008년]] [[11월]] 21일에 [[대한민국 통일부|통일부]]는 가급적이면 새터민이라는 용어를 쓰지 않겠다고 발표했다.<ref>[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ec&sid1=100&sid2=268&oid=001&aid=0002375531 통일부 "'새터민'용어 가급적 안쓴다"]</ref>
1970년대 후반에 들어 [[대한민국]]의 급속한 경제성장으로 인해 남북의 경제격차가 역전되고 대조적으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는 만성적인 경제난이 계속되면서 이후 탈북주민들의 성격은 정치적인 망명에서 경제난민의 성격으로 점차 바뀌게 되었다.
 
이러한 흐름은 1990년대 중반에 들어 북한에서북조선에서 대규모 자연재해-수해와 한발의 발생으로 인한 심각한 식량난으로 가속화되었고, 2000년대 초반에 들어서는 그 전과 다르게 대규모 인원의 탈북이 감행되게 된다. 탈북자의 수는 중국 [[옌볜 조선족 자치주]]에 [[2007년]] 기준으로 1만 명을 넘어섰다.
 
현재까지의 탈북자 중 가장 고위급 인사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당비서를 지낸바 있는 [[황장엽]]이다. 그 외 대표적으로는 [[최현미]] 선수도 탈북자에 해당한다.
대한민국으로 입국한 북한이탈주민(탈북자)이 2011년까지 총 2만3천명을 돌파했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대한민국 입국 탈북자 수는 2001년 586명에서 꾸준히 증가해 2006년에 2천명선을 넘었다. 이후 2009년 2천929명으로 절정에 이르렀다가 2010년부터 소폭 감소했다. [[2011년 6월]] 기준으로 국내 입국 북한이탈주민의 연령은 30대(32%)와 20대(27%)가 다수를 차지했고, 학력은 고등중(중고등학교) 졸업이 70%로 절대적으로 많았다. 북한에서의 직업은 무직(50%), 노동자(38%)가 많았다.<ref>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05462089 </ref> 여성의 비율이 꾸준히 증가하여 2012.10말 잠정 통계로 69%에 해당한다. <ref> http://www.unikorea.go.kr/CmsWeb/viewPage.req?idx=PG0000000365 </ref>
 
== 북한의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탈북자 처벌 ==
북한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내부문서에내부 문서에 의하면 북한당국은북조선 당국은 탈북하다 잡힌 주민을 현장 [[사살]] 하고 있으며, 국경경비대에서는 "체포가 어려울 경우 사살" 지침을 따르고 있다. 김정은 집권 후 주민들의 탈출을 봉쇄하는데 더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 밖에도 국경 지역에 묘목을 심어 탈출을 봉쇄하는 사업에 주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을 권하며 "경애하는 최고사령관 동지(김정은)의 방침을 관철 하자"고 적혀있다.<ref> http://news.naver.com/main/hotissue/read.nhn?mid=hot&sid1=100&cid=307283&iid=13838932&oid=009&aid=0002635226&ptype=011 |출판사 = 연합뉴스 |저자 = 이귀원 기자 |작성일자 = 2012- 1- 11 |확인일자 = 2012-2-16}}</ref> 때로는 북중국경지역에서북조선-중국 국경지역에서 대한민국 대한민국국적으로국적으로 바꾼 탈북자가 북중국경지역에서국경지역에서 비밀요원들에 의해 납치되어 처형당하기도 한다.<ref>(http://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20&aid=0002319743&date=20120314&type=1&rankingSeq=3&rankingSectionId=100 “北, 中서 납치 후 처형한 한국인 알고보니…”)</ref>
 
== 망명 경로 ==
2010년 10월 20일까지 일본에 정착한 탈북자는 100명 이상이다.<ref>{{뉴스 인용 |제목 = 日 정부 "일본행 탈북자 현재 100명 이상" |url = http://www.yonhapnews.co.kr/politics/2010/10/20/0505000000AKR20101020216200073.HTML |출판사 = 연합뉴스 |저자 = 이충원 |작성일자 = 2010-10-20 |확인일자 = 2010-10-22}}</ref> [[통일부]]는 2010년 11월 15일에 북한이탈주민은 2만명 이상이라고 밝혀 북한이탈주민의 사회적 지위를 고찰하였다.<ref>{{뉴스 인용 |제목 = 남한 땅 밟은 탈북자 2만명 돌파… 함경도 출신(77%), 여성(68%), 20·30대(60%) 많아 |url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11/16/2010111600051.html |출판사 = 조선일보 |저자 = 이용수 기자 |작성일자 = 2010-11-16 |확인일자 = 2010-12-01}}</ref>
 
2010년 12월에 [[위키리크스]]가 공개한 기밀문서를 통해 해외에 파견한 북한북조선 외교관들도 대한민국에남한에 망명하였다.<ref>{{뉴스 인용 |제목 = 北외교관 심상찮은 탈북행렬 |url =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01216005012 |출판사 = 서울신문 |저자 = 김상연 기자 |작성일자 = 2010-12-16 |확인일자 = 2010-12-20}}</ref>
 
[[이스라엘]]로 망명하는 경우도 있다.<ref>{{뉴스 인용 |제목 = 50대 탈북 부부, 이스라엘서 망명 |url =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1/02/06/0200000000AKR20110206080500009.HTML |출판사 = 연합뉴스 |작성일자 = 2011-02-06 |확인일자 = 2011-02-14}}</ref>
 
== 경제 활동 ==
대한민국의 탈북자 절반 정도는 북한에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있는 자신의 가족에게 돈을 송금한다.<ref>[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1/02/11/0200000000AKR20110211148300014.HTML "탈북자 절반 北에 송금…51만∼100만원 많아"]</ref> 탈북자 중 취업자의 절반 가량이 101만~150만원대의 소득 수준을 보였으며 300만원 이상은 2%에 불과했다.<ref>[http://nnews.mk.co.kr/newsRead.php?year=2013&no=59967&nc=n "엘리트 30대 탈북女, 한국서 하는일이 `충격`"], 매일경제, 2013년 1월 24일 작성, 2013년 1월 25일 확인.</ref>
 
== 국제법상 지위 ==
 
== 활동 ==
북한의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인권을 다룬 뮤지컬 '언틸 더 데이' 공연이 북한북조선 영화감독 출신 탈북자의 연출에 의해 올려졌으며 현지 지하 기독교인들의 자유를 향한 갈망, 굶주림에 시달리는 동포들의 처절한 삶을 보여준다.<ref>[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3&aid=0004795998 인권? 뭔가요…북한 실상 뮤지컬 '언틸더데이']</ref>
 
청주 청남경찰서 보안협력위원회는 28일 북한이탈주민 20여명을 초청, 충남 서천군의 신성리 갈대숲, 동백나무숲 등을 탐방하는 '가을로 가는 문화관광'을 실시했다.<ref>[http://www.ccdailynews.com/sub_read.html?uid=298829&section=sc3 북한이탈주민 '가을 문화탐방']</ref>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