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편집 요약 없음
| (참조) [[오호 십육국 시대의 역대 황제]]
|-
| '''성립''' || [[304년]]<br />[[전조 (오호 십육국)|전조]]와 [[성한 (오호 십육국)|성한]]의 건국.
|-
| '''종결''' || [[439년]]<br />[[북위 (북조)|북위]]가 [[북량]]을 멸하고 [[화베이|화북]] 통일.
| colspan="3" style="text-align:center;"| [[서진]] 시기, 북방에 있던 각 민족 분포도.
|}
{{중국사}}
 
'''오호 십육국 시대'''(五胡十六國時代: 304~439)는 삼국을 통일한 [[서진]](西晉)이 멸망한 후, 5개의 비한족을 비롯한 16개의 국가가 회수(淮水) 북부에 여러 나라를 세우며 난립하던 시대를 말한다. 구체적으로는 [[전조 (십육국)|전조]](前趙: 304~329)가 건국된 [[304년]]부터 [[북위 (북조)|북위]](北魏: 386~534)가 화북을 통일한 [[439년]]까지를 가리키는 것이 보통이다.
== 명칭의 유래 ==
5호(五胡)는 흉노(匈奴), 선비(鮮卑), 저(氐), 갈(羯), 강(羌) 등 다섯가지의 오랑캐(胡:비한족을 격하시켜 부르는 말)를 가리키는 말인데, [[갈족]]은 흉노의 일파로서 따로 구분하기엔 무리가 있다. 갈족의 [[석륵]](石勒)이 [[후조]](後趙)을 건국한 것이나 [[선비족]]에서 [[탁발부]](拓跋部), [[모용부]](慕容部), [[독발부]](禿髮部), [[걸복부]](乞伏部)가 각자 독립적으로 나라를 건국한 것을 생각하면, 이들 북방 민족의 구체적 수를 헤아리는 데 별 의미가 없음을 짐작할 수 있다. 5라는 숫자는 오행설(五行說)에 결부되어 지어진 것으로 보이며, 오호는 “비한족계 여러 민족”이란 말로 해석하면 될 것이다.
 
16국이란 말은 북위 말엽의 사관 최홍(崔鴻)이 쓴 《[[십육국춘추]](十六國春秋)》에서 유래하였으며, 실제로 이 시기에 세워진 나라의 숫자는 16개가 넘는다.
 
== 변천 과정 ==
[[파일:魏晉南北朝.png|320px|left|thumb|[[위진 남북조 시대]](220~589) 왕조들의 계통도: [[위진 시대]]는 220~420, [[남북조 시대]]는 439~589]]
 
서진 말기에 일어난 황위 계승 다툼은 엄청난 규모의 내란으로 발전하게 되었다. 서진은 황족을 왕으로 봉하며 독자적으로 군대를 통제할 수 있는 권한을 주었고, 그 결과 황위 계승권과 막강한 군사력을 가진 왕이 여럿 존재하였다. 8명의 왕들이 자신들의 군대를 거느리고 전투를 벌인 이 내란을 [[팔왕의 난]]이라 부른다. 팔왕의 난은 [[306년]]에 끝났지만, 이로 인하여 서진의 국력은 크게 쇠퇴했고, 8왕의 난 당시 왕족들이 전투를 위해 중국 내지에 정착해 살던 이민족을 용병으로 고용함으로써 이들의 입지는 매우 커지게 되었다.
 
== 오호십육국시대의 사회 ==
=== 민족 융합설 ===
[[화하족]]은 [[춘추전국시대]] 이전에도 존재했지만, 민족적 자아의식은 없었다. [[한나라|한대]]에 이르러 중원의 사람들이 국가 강역 내 일개 공동 민족이며, 그 외 지역의 민족은 오랑캐라는 의식을 갖기 시작했다. 한족이라는 개념은 이렇게 생겨났다.
 
중국 사학자들은, 오호십육국시대는, 중국의 북방 민족이 중원으로 대량 유입된 시기로서, 이후 중국 역사에서 볼 수 없는 대규모의 민족 융합이 일어난 시기라고 주장한다.
|'''조(趙)'''[[318년]]-[[329년]]
|-
|rowspan=2|[[성한 (오호 십육국)|성한]]
|rowspan=2|[[저족]]
|rowspan=2|5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