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기라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36 바이트 추가됨 ,  6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옹기라트''' 또는 '''홍기라트''' (Onggirat 또는 Khunggirat, [[몽골어]]: Хунгирад [[중국어]]: 弘吉剌, ''Hongjila'', {{llang|kk|Қоңырат}})는 [[몽골 제국]]의 황후족이었다.
 
[[칭기즈칸]]의 황후 [[보르테]], [[쿠빌라이]]의 황후 [[차브이]], [[원 성종|테무르]]의 모친 [[코코진]] 등의 출신 부족으로, 이들은 [[쿠빌라이]], [[테무르]]의테무르의 2대에 걸쳐 [[원나라]]의 외척으로 권세를 누렸다.
 
[[1281년]]에 [[차브이]]가 사망하며 군주 후,비의 궁과 소속영지, 재산은 동일 부족 출신의 후,비가 상속하는 몽골의 전통을 따라 생전의 차브이가 모은 막대한 재산을 [[친김]] 태자의 태자비 [[코코진]]이 상속하였다.
 
[[원 성종|테무르]]의 황후 [[불루간|브르간]]은 곤기라트부의 출신이 아니었기 때문에 귀족의 힘을 억누르기 위해 테무르의 종제였던 안서왕 아난다를 황제로 맞이했으나, 방계 즉위에 의해 기득권을 위협받는 것을 두려워한 중신들은 쿠데타를 일으켜 브르간과 아난다를 살해하고, 몽골 고원의 방위를 담당하던 테무르의 조카 [[카이산]]을 황제로 맞이했다.
 
[[카이산]]이 죽자 카이산의 두 아들은 변방으로 좌천되었고 카이산파의 장교들은 숙청되었다. 카이산의 사후는 동생 [[아유르바르와다]]가 제위를 이었으나, 그의 치세는 대대로 옹기라트씨 출신의 황후에게 상속된 막대한 재산의 상속자였던 옹기라트부온기라트부 출신의 [[아유르바르와다]]의아유르바르와다의 어머니 [[다기 (원나라)|다기 카톤]] 카톤이 궁정내의 권력을 장악하여 칸의 명령보다도 모후의 명령이 더 권위를 가질 정도라고 이야기 되었다.
그 때문에 비교적 안정된 [[아유르바르와다]]의 치세가 [[1320년]]에 끝나고, 아유르바르와다의 뒤를 [[시데바라]] 계승했다. 그는 아유르바르와다 부얀투 칸과 옹기라트족의훈기라트족의 라드나시리의 장남이었다.
 
[[시디발라]]의 강력한 조모 다기는[[다기 (원나라)|다기]]는 시디발라를 황태자로 임명하였고 다시 칸으로 설치하였다. 왜냐하며 그는 옹기라트훈기라트 하툰의 아이였기 때문이었다. 그때 제국은 거의 파산상태였다. 그러나 약간의 다기의 꼭두각시가 있었다. 그녀의 손자의 계승 직후에 다기는 테무데르를 비서실장으로 복위시켰다.
 
[[1322년]] 다기와[[다기 (원나라)|다기]]와 테무데르가 죽었다. 다시 정쟁이 재연되었다. [[1323년]] [[원 영종 (5대)|시디발라 게게엔 칸이칸]]이 테그시(鐵失)에의해 암살될 때 [[원 태정제|예순 테무르]]는 반란군에 의해 지지되었는데 그의 어머니가 옹기라트홍기라트 족의 부얀 켈미시였기 때문이었다.
 
[[아유르바르와다]]가 죽은 뒤부터 [[1333년]] [[원 혜종|토곤 테무르]]가 즉위할 때까지 13년간 7명의 황제가 차례로 교대하는 이상사태가 발생했다.
 
겨우 제위가 안정된 것은 다수의 황족이 황위를 둘러싼 항쟁에 의해 쓰러진 끝에, 광서에서 추방생활을 보내던 [[원 혜종|토곤 테무르의테무르]]의 즉위에 의해서 이었다.
 
[[토곤테무르]]의 첫 황후 [[다나슈리]]가 탕기시의[[텡기스]]의 반란으로 [[1340년]] 폐위된 후 [[기황후]]를 황후로 삼으려고 하였다. 그러나 실권자 [[메르키트 바얀|바얀]]이 그것을 반대하였다. 바얀이 숙청된 후 그는 [[1340년]] 제2황후( 제1황후는 옹기라트 출신의 [[바얀 후투그]]였다)가 되었다.
 
기황후의[[기황후]]의 아들 [[아유르시리다르]]는 [[1353년]]에 황태자가 되었다. 그의 고려출신 환관 [[박불화]](朴不花)를 이용하여 그녀는 황제가 황위를 [[아유르시리다르]]에게 건내게 압박하였다. 그리하여 황제는 그녀에게서 멀어졌다.
 
몽골은 고려를 병합하지는 않았지만 그녀의 오빠 [[기철]]은 왕의 지위를 압박하고 [[공민왕]]은 [[1356년]] 일격에 기씨족을 멸하였다.
 
[[1364년]] 기황후는[[기황후]]는 [[덕흥군 (고려)|덕흥군]]을 고려의 왕으로 세우고 고려로 군대를 보냈다. 그것은 얄루강을 건너던 중 고려 군대에 격파되었다.
 
그 때에 황태자의 지지자와 반대자 사이에 내전이 있었고 반대하던 지도자 볼루드 테무르(孛羅帖木兒)는 결국 [[1364년]] 수도를 점령하였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