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색왜성"의 두 판 사이의 차이

568 바이트 추가됨 ,  5년 전
적색왜성 주변을 도는 행성이 있고 이 행성이 [[액체]] 물이 존재할 온도를 제공할 수 있는 [[공전궤도]]에 있다고 가정하더라도, 이 행성에서 생명체가 살 수 있는지의 여부는 논란이 있다. 모항성이 무한에 가까운 수명을 지니고 있지만 여러 가지 요인이 인류가 살 수 있는 가능성을 방해한다.
 
첫째, 적색왜성은 매우 어둡기 때문에, 인류가 살 수 있을 정도의 온도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가상행성]]은 모항성에 매우 가까이 붙어서 돌아야 한다. 그러나 가까운 거리로 말미암아 [[조석 고정]](tidal locking) 현상이 발생하여 [[기조력]] 때문에 행성의 한 면만이 항성을 바라보게 된다. 이는 모항성을 바라보는 면은 영원한 낮이, 반대쪽은 영원한 밤이 계속된다는 뜻이다. 이런 환경에서는 [[생명체]]가 안정적으로 [[진화]]하기가 힘들어진다. 최근 이론에 따르면 이런 환경 하에서도 행성의 대기가 충분히 두꺼울 경우 한 쪽의 열을 반대쪽으로 이동시켜서 행성 전체의 온도가 고르게 유지될 수 있다고 한다. 또한 가스거대행성주변을 돌고 있는 달에도 생명체 거주 가능성은 있다. 이 달은 조석고정이 행성에 일어남으로서 적색왜성에 대한 조석고정 문제점을 피해갈 수 있다. 따라서 달은 밤낮 순환이 가능하게 되고 이에 열의 분배가 가능하다.
 
둘째, 태양이 발하는 [[빛]]이 [[가시광선]] 영역을 포함하는 것과는 달리, 적색왜성이 발산하는 빛은 대부분 [[적외선]] 영역에 몰려 있다. 이는 [[식물]]의 [[광합성]] 작용에 부적합하다. 또한 적색왜성은 자외선영역을 거의 방출하지 않는데 ,이 역시 생명체 거주에 필요한 영역이라서 문제가 될 수있다.
 
셋째, 가장 큰 문제점으로, 항성에서 나오는 빛의 양이 불규칙하다는 것이다. 적색왜성의 표면은 많은 [[흑점]]이 존재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심할 경우 발산하는 빛의 40%가 감소하기도 한다. 또는 [[플레어 별]](섬광성)이라고 부르는 적색왜성들의 경우 막대한 규모의 [[태양플레어|플레어]]를 수분 동안 발산하는데, 이때 행성이 받는 에너지는 두 배로 증가하며 에너지의 증가로 말미암아 생명체의 생체기관은 손상을 입게 된다. Gibor Basri 는 행성의 대기가 이 섬광을 막을 수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 예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