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650 바이트 추가됨 ,  13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구전'''(口傳:입으로 전하다)은 어떤 사회에서 [[역사]]나 [[문학]]작품, [[법률]] 또는 [[지식]] 따위를 글을 [[문자]]를 쓰지 않고 대대로 전승하는 방법이다. 문자가 발명되기 전이나, 글의 혜택에서 소외된 계층에서 이루어진 전승법이다. 서양에는 [[호메로스]]의 《[[일리아스]]》나 《[[오디세이아]]》 같은 서사시가 있고, 한국에는 [[판소리]]나 [[무가]]등이 해당된다.
 
== 밀먼 페리와 앨버트 로드 ==
밀먼 페리는 "호메로스가 누구인가"라는 의문을 처음 제시했다. 그는 그의 서사시의 구조를 보면 구전이 되기 좋도록 되어 있다고 보고, 호메로스가 혼자 글을 쓴 것이 아니라 구전되어 오던 이야기를 문자화 했다고 본다.
 
== 비판과 쟁점 ==
가장 비판이 되고 있는 것은 구전을 통해 얼마나 원래의 형태가 유지되느냐 하는 "안정성"의 문제이다. 입에서 입으로 옮겨지면 되면서 첨삭이 되고 나중에는 완전히 다른 내용이 되어버릴 가능성이 있다.
 
{{토막글|문학}}
 
[[en:Oral tradi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