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 황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328 바이트 추가됨 ,  6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FA/GA 틀 제거. 위키데이터 배지시스템 적용)
{{출처 필요|날짜=2013-08-08}}
'''로마 황제'''는 [[아우구스투스]]를 시초로 하는 [[로마 제국]]의 [[황제]]들을 총칭하는 단어이다. 실제로 로마의 황제들은 여러 다른 칭호로 불렸는데, 주요한 것들은 다음과 같다.
 
== 카이사르(Caesar) ==
[[율리우스 카이사르]]의 성을 [[아우구스투스]]부터 [[네로]]까지 황제가 세습한 것을 기원으로 해 "황제"라는 의미가 생겨났다. [[독일어]] 카이저, [[러시아어]] 짜르의 어원이 되었다. 로마제국의 시기에는 황제를 부를 경우 카이사르라고 했다. 그리고 제위 계승자에게 제일 먼저 붙이는 이름이 바로 카이사르였다. 즉 [[중국]] [[황제]]의 방식으로 말한다면 [[태자]]이고, 조선에서 사용하던 방식으로 말하면 세자를 칭하던 말이다.
 
[[율리우스 카이사르]]의 성을 [[아우구스투스]]부터 [[네로]]까지 황제가 세습한 것을 기원으로 해 "황제"라는 의미가 생겨났다. [[독일어]] 카이저, [[러시아어]] 짜르의 어원이 되었다.
 
== 아우구스투스(Augustus) ==
 
초대 황제가 된 옥타비아누스에게 [[로마 원로원]]이 붙인 칭호로, '위엄있는, 존귀한'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아우구스투스]] 이후 황제들의 칭호가 되었으며, 황제의 아내나 딸들에게는 아우구스타(Augusta)라는 칭호가 붙여졌다. 그리고 이 아우구스투스라는 명칭과 카이사르라는 호칭이 결합해야만 정식으로 인정된 황제였다. 쉽게 말해서 예를 들어 '''아우구스투스 카이사르 클라우디우스 티베리우스''''는 원로원의 정식 동의를 받은 티베리우스 황제라는 의미이다
 
== [[임페라토르]](Imperator) ==
 
원래 임페라토르는 개선장군을 의미하는 말로 [[아우구스투스]]가 B.C.27년 1월 13일 공화정 복귀선언에서 3가지의 권리를 포기하는데 삼두청지권과 안토니우스와 클레오파트라와의 결전을 앞두고 본국의 주민과 속주의 주민들에게 서약을 해둔 이탈리아 서약과 이를 확대한 셰계적 합의라는 3가지 권리를 포기한다. 하지만 여기서 포기하지 않은 것 중에서 임페라토르가 있다. 이를 항상 사용할 권리를 포기하지 않았다. 이후 2대 황제인 티베리우스 황제에 의해서 계승되면서 군통수권과 최고 사령관으로서의 권리와 이를 세습할 권리를 얻었다. 이후 황제의 이름에 임페라토르는 로마군대의 최고 사령관이자 통수권자라는 의미를 가진 뜻이 되었고, 이후 중앙집권적 국가에서 황제를 칭하는 Emperor의 어원이 바로 임페라토르이다.
공화정 로마에서 2개군단을 지휘하는 군사 지휘권(임페리움, Imperium)을 가진 자를 부르는 말로 번역하면 "총사령관"인데, 이후 황제들에게 로마 제국 군수권이 완전히 넘어가게 되자 황제들을 가리키는 칭호가 되었다.
 
== 프린켑스(Princeps)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