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르주 상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 바이트 제거됨 ,  6년 전
잔글
白:사:Ysjbserver요청으로 {{주석}}을 {{각주}}로 바꿈 total:18220, replaced: {{주석 → {{각주 using AWB
잔글 (전거 정보 틀 추가; 예쁘게 바꿈)
잔글 (白:사:Ysjbserver요청으로 {{주석}}을 {{각주}}로 바꿈 total:18220, replaced: {{주석 → {{각주 using AWB)
|역자=이재희
|주소=http://zmanz.blogi.kr/category/98?page=4
}}</ref> 16세 때 지방의 귀족인 뒤드방 남작과 결혼하였으나 행복한 결혼생활은 오래 가지 못하고, [[1831년]] 두 아이를 데리고 집을 나와 파리로 옮겼다. [[1832년]] 친구의 권유로 신문소설 《[[앵디아나]]》를 써서 일약 유명해지면서부터 남장 차림의 여인으로 문인들 사이에 끼어 문필활동을 계속하였다. 그의 자유분방한 생활은 남들의 이목을 집중시켰으며, 특히 시인 [[뮈세]]와 음악가 [[프레데리크 쇼팽|쇼팽]]과의 모성적인 연애사건은 너무나도 유명하다.
 
상드는 이처럼 72년의 생애 동안 우정과 사랑을 나눈 사람들이 2000명이 넘는 신비와 전설의 여인이었으며 정열의 화신이었고 ‘사랑의 여신’이었다.<ref name="지만지"/> 그의 일생은 모성애와 우애와 연애로 일관된 자유분망한 생애로서 그야말로 [[낭만파]]의 대표적 작가다운 모습을 보여 주여주고 있으며, 선각적인 [[여성해방운동]]의 투사로서도 재평가되고 있다.
 
== 주석 ==
{{주석각주}}
{{Authority control}}
 

편집

18,4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