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 환자: 두 판 사이의 차이

310 바이트 추가됨 ,  7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편집 요약 없음
잔글편집 요약 없음
'''유럽의 환자''' 또는 '''유럽의 병자'''<ref>{{서적 인용 |언어고리 = |성= |이름= |저자고리= |공저자= |저자= 김상훈 |편집자= |기타= |제목=외우지 않고 통으로 이해하는 통아시아사 2|url=https://books.google.co.kr/books?id=YQPRAwAAQBAJ&pg=PA14&lpg=PA14&dq=%EC%9C%A0%EB%9F%BD%EC%9D%98+%EB%B3%91%EC%9E%90&source=bl&ots=JOPB2Qu2Te&sig=isOdp31aDL20V5Xg-UYEzcUvfL0&hl=ko&sa=X&ei=nrbNVPjWB6almQWlgYGACQ&ved=0CBsQ6AEwADgK#v=onepage&q=%EC%9C%A0%EB%9F%BD%EC%9D%98%20%EB%B3%91%EC%9E%90&f=false|연도=2011 |월=09 |출판사=다산에듀 |쪽=14,190}}</ref> ({{llang|en|Sick Man of Europe}})는 영국과 프랑스 등 열강들 간의 영토분쟁 와중에서 패망과정을 밟아갔던 19 ~ 20세기 [[오스만 제국]]을 지칭 그리고 조롱 하는 말이다.<ref>{{뉴스 인용|언어고리 = |이름 = |성 = |저자 =김진국 기자|공저자 = |제목 =오스만제국 영욕 안고 보스포러스해협을 흐르다 |url =http://www.incheonilbo.com/?mod=news&act=articleView&idxno=518194&sc_code=&page=&total=|형식 = |출판사 =인천일보 |쪽 = |날짜 = 2014년 04월 14일 |확인날짜 = |언어 = |인용문 = }}</ref> 하지만 오늘날 유럽에서 경제적 쇠퇴과정을 밟아가고 있는 국가들을 통칭하는 말로 범용되고 있다.<ref>{{뉴스 인용|언어고리 = |이름 = |성 = |저자 =김다정 기자|공저자 = |제목 =<시사금융용어> 유럽의 환자(sick Man of Europe) |url =http://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0491 |형식 = |출판사 =연합인포맥스 |쪽 = |날짜 = 2014년 03월 19일 |확인날짜 = |언어 = |인용문 = }}</ref><ref>{{뉴스 인용|언어고리 = |이름 = |성 = |저자 =전선형 기자|공저자 = |제목 =프랑스 ‘유럽의 환자’로 전락하나 |url =http://www.kbanker.co.kr/news/articleView.html?idxno=41206|형식 = |출판사 =대한금융신문 |쪽 = |날짜 = 2014년 02월 23일 |확인날짜 = |언어 = |인용문 = }}</ref>
 
== 국가적 이미지 ==
19세기의 유럽의 병자 이미지는 확실히 터키인들에게 국가적 열등 콤플렉스를 갖게 했을 뿐만 아니라 터키가 지독하게 가난하며 지식면에서도 빈약하다는 편견을 심게 하엿다.<ref>{{서적 인용 |제목= 터키 (인사이트 가이드) |url=http://book.naver.com/bookdb/text_view.nhn?bid=130592&dencrt=Ml3Vz1bguRNueMDEAuvMsmb82Vx7%252Be6fTwnw%252F56IF1E%253D&query=%EC%9C%A0%EB%9F%BD%EC%9D%98+%EB%B3%91%EC%9E%90 |형식= |확인날짜= |확인연도= |확인월= |판= |연도= 2003 |월= 09 |쪽= 74 }}</ref>
== 각주 ==
<referen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