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 환자: 두 판 사이의 차이

373 바이트 추가됨 ,  7년 전
잔글
 
== 오늘날의 사용 ==
2000년대 초반 고용 없는 성장에 빠진빠지고 경직된 노동시장 탓에 독일을 유럽의 환자라 지칭했었고<ref>{{뉴스 인용|언어고리 = |이름 = |성 = |저자 =백종민 기자 |공저자 = |제목 =英 이코노미스트, '현 경제상황 90년대말 데자뷔' |url =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4121905493850103 |형식 = |출판사 = 아시아 경제 |쪽 = |날짜 = |확인날짜 = |언어 = |인용문 = }}</ref> 프랑스의 실업률과 경제성장률, 경상수지 등이 날로 악화됨에 따라 프랑스를 유럽의 환자라 지칭하기도 한다.<ref name="유럽의"></ref><ref name="환자"></ref>
 
== 국가적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