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억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46 바이트 제거됨 ,  6년 전
편집 요약 없음
}}
 
'''이억기'''(李億祺, [[1561년]] [[9월 3일]] ~ [[1597년]] [[8월 27일]])는 [[조선]] 중기의 왕족 출신 무신(武臣), 군인이다. 본관은 [[전주 이씨|전주]](全州), [[자 (이름)|자]]는 경수(景受), [[호 (이름)|시호]]는 의민(毅愍)이다.<ref>{{한국학중앙연구원 인물|PPL_6JOb_A1561_1_0010016}}</ref> [[전라우도]][[수군절도사]]로 [[이순신]], [[원균]], [[권준]] 등과 함께 왜군칠천량 수군과해전에 교전출정 [[삼도수군통제사]] [[원균]]의 명령에 의하여 출정했다가 전사했다. 사후 [[증직|증]] [[자헌대부]](정2품) [[병조]][[판서]]에 [[추증]]되고 완흥군(完興君)에 [[추봉]]되었다.
 
[[조선 선조|선조]]의 종친이며 [[조선 정종|정종]]의 10째 아들 [[덕천군]]의 후손이다.
이억기는 1561년 [[정종]]의 10째 아들 [[덕천군]]의 후손인 이연손의 아들로 태어났고, 어렸을 때부터 무예가 뛰어났으며 17세 때 사복시내승(司僕寺內乘)이 되고 이후 무과(武科)에 급제한 후 경흥부사(慶興府使), 온성부사 등 국방상의 요직을 역임하여 북방의 [[여진족]]을 격퇴하는 데 큰 공을 세워 무인으로서의 능력을 인정받게 된다.
 
[[1591년]] [[임진왜란]] 때는 전라우도 수군절도사(全羅右道水軍節度使)가 되어 전라좌도 수군절도사 [[이순신]](李舜臣), 경상우도 수군절도사 [[원균]](元均)과 연합함대를 구성한 뒤 [[조선]] 수군의 기동타격군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여 [[일본]] 함대와의 여러 해전에서 크게 승리하였다.
 
[[1597년]] 정유재란 때 조선 정부와 [[원균]]의정부의 무리한 공격 명령을 받고 휘하의 함대를 이끌고 일본군을 공격하다가 [[칠천량 해전]]에서 패하여 [[최호]]등과 함께 전사하였다.
칠천량해전을 주도한 인물이다. 일설과는 다르게 원균은 탈영 도주 중 왜병의 매복에 사망.
 
사후에 선무공신(宣武功臣) 2등이 되어 [[증직|증]] [[자헌대부]] [[병조]][[판서]](兵曹判書)에 추증되고 완흥군(完興君)으로 추봉되었다. 의민(毅愍)이라는 [[시호]]가 내려져 의민공(毅愍公)이 되었다. 1600년 여수의 충민사(忠愍祠)에 [[이순신]]과 함께 제향되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