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31 바이트 제거됨 ,  4년 전
잔글
Jwseo21(토론)의 편집을 222.232.248.33의 마지막 판으로 되돌림
}}
 
'''귀실복신'''(鬼室福信, ? ~ [[663년]])은 성은 부여(서)(夫餘(徐)),[[백제]]의 왕족·무장·관리이다. [[660년]] [[신라|나]](羅) · [[당나라|당]](唐) [[연합군]]의 침입으로 [[사비성]]이 함락되고 [[의자왕]](義慈王)이 당에 끌려가자, 승려 [[도침]]과 함께 거병하여 [[흑치상지]](黑齒常之), [[지수신]](遲受信) 등과 [[임존성]](任存城)에서 항전했다. 이후 [[주류성]](周留城)으로 근거를 옮겼으며, [[일본|왜국]]에 볼모로 가있던 백제의 왕자 [[부여풍]]을 왕으로 옹립하고 [[고구려]]와 왜국에 원병을 청해 백제 부흥을 꾀했다.
 
같은 부흥군 지도자였던 승려 [[도침]]과의 권력 분쟁으로 결국 [[663년]] 도침을 살해하고, 전권을 잡은 데에 이어 부여풍마저 살해하려다 도리어 부여풍에게 살해당했다. 그가 죽은 뒤 부흥군은 급속히 몰락했다. [[충청남도]] [[부여군]] [[은산면]]에서 열리는 [[은산별신제]]의 장군신으로 존숭된다.
 
== 생애 ==

편집

19,5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