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기독교란 가톨릭 개신교 콥트 등을 모두 포함하는 개념입니다. 이걸 계기로 콥트 등과 갈라졌기 때문에 예전 원문에 있던 초대교회라고 쓰는 게 더 정확합니다.
'''칼케돈 공의회'''(Council of Chalcedon)는 [[451년]] [[10월 8일]]부터 [[11월 1일]]까지 [[소아시아]]의 [[비티니아]]의 도시 [[칼케돈]](현재의 [[터키]])에서 열렸던 [[기독교초대교회]]의 [[공의회]]이다. 당시 공의회에서는 [[그리스도]]의 신성과 인성은 분리되지 않는다는 내용의 칼케돈 신조를 통해, [[예수 그리스도]]는 완전한 인간이요, 완전한 하느님이라고 고백하였다. 또한 칼케돈 신조에 '하느님의 어머니'([[테오토코스]], ''Theotoskos'')<ref>한국에서는 천주의 모친([[대한성공회]]), 천주의 성모([[로마 가톨릭교회]]),하느님의 어머니([[동방 정교회]])등으로 번역한다. 자세한 것은 [[성모송]]을 참조.</ref>라는 단어를 넣음에 따라, [[예수 그리스도]]의 신성을 강조하는 [[테오토코스]]를 정통 교리로 재확인하였다. 칼케돈 공의회의 정통교리 확립으로 [[콥트 교회]] 등 [[단성설]]을 따르는 교회나 그리스도의 인성을 강조하는 [[네스토리우스파|네스토리우스파 교회]]는 [[이단]]으로 단죄되었다. 이중 [[그리스도]]의 신성과 인성은 구분된다고 주장한 네스토리우스파는 더욱 압박을 받게 되어 [[중동]]과 [[중국]]으로 활동 무대를 옮겼다.
 
== 칼케돈 신조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