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 바이트 제거됨 ,  5년 전
태그: m 모바일 웹
 
== 개요 ==
우크라이나의 역사는 [[동슬라브족]]의 역사와 함께 시작되었다. 최소한 9세기 무렵 이후로는 우크라이나의 영토가 중세 동슬라브 문화의 중심지가 되었다. [[키예프 공국]]으로 알려진 이 나라는 [[유럽]]에서 가장 크고 강력한 나라가 되었으나 12세기에 분열되었다. 14세기부터 우크라이나 일대는 여러 지방 세력에 의해 분열되어 몽골족·폴란드·리투아니아 등의 지배를 받았다. 19세기까지 우크라이나의 가장 큰 부분이 [[러시아 제국]]에 통합되었고, 나머지 부분은 [[오스트리아-헝가리]]의 통제하에 놓였다. 우크라이나는 [[러시아 혁명]] 후의 혼란과 끊임 없는 전쟁 속에서 여러 차례 독립을 시도하여 1917년에 민족국가를 건설했으나, 1922년에 [[소비에트 연방]]에 강제합병되었다. 1923년 소비에트 연방 헌법의 적용을 받았다. 1991년 소련 해체와 함께 독립하였다. 군사력 운영의 질적 수준은 아직 [[러시아]]와 [[벨라루스]]의 중간사이다. 지하자원도 풍부하여, 도네츠 탄전의 석탄, 크리보이로그의 철광석, 카르파티아 유전과 천연가스, 그 밖에 망간, 우라늄, 식염, 칼리염, 석회석 등을 산출한다. 주민은 73%가 우크라이나인, 22%가 러시아인이다. 산업으로는 석탄·철광·선철의 생산에 있어서 중요성을 지니고 있다. 풍부한 수력전기를 이용하여 기계제조공업·화학공업이 크게 발달했으며 유수의 공업지대를 이루고 있다. 석탄업, 철강업, 기계제조업, 화학공업의 중심은 돈바스·드네프르 주이며, 드네프르강의 하구에서 키예프까지의 사이에는 6개소의 수력발전소가 단계상(段階狀)으로 건설되어 있다. 우크라이나의 경지율은 약 70%에 이르고 있어, 겨울밀·옥수수·보리·사탕무·해바라기·포도의 재배, 가축사양 등에서는 구 소련 시절 매우 중요한 지위를 차지하고 있었다. 온난한 크림반도 남단과 광천(鑛泉)이 솟는 카르파트 지방은 중요한 관광·보양지이다. <ref>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s: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세계지리/세계의 여러 나라/독립국가연합·동유럽/우크라이나·벨로루시·몰도바#우크라이나|우크라이나]]〉</ref>러시아의 작가 [[니콜라이 고골]]의 작품 〈[[타라스 부리바]]〉의 배경이 되기로도 알려졌다. 공용어는 [[우크라이나어]] 및 [[러시아어]]가 쓰이고, 국민의 대다수가 믿는 종교는 [[우크라이나 정교회]]이다. 최근에도 우크라이나에서는 스킨헤드가 극성을 부리고 있으며, 이는 [[러시아]] 만큼 무시무시한 네오나치즘 스킨헤드가 활동하는 상태이다.
 
== 자연 환경 ==

편집

3,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