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역"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691 바이트 추가됨 ,  4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FA/GA 틀 제거. 위키데이터 배지시스템 적용)
 
교역은 여러 이유 때문에 존재한다. 전문화와 [[노동]]의 분업으로 인해 대부분의 사람들은 특정 [[생산]]에 집중하게 되고, 다른 생산품은 교역하게 된다. 교역은 지역 간에도 존재하는데, 그 이유는 특정 교역 상품의 생산에 있어 서로 [[비교 우위]]가 있거나, 규모에 의한 대량 생산의 이점을 가능케 하기 때문이다. 그러한 것처럼 지역 간 [[시장 가격]]에서의 교역은 두 지역 모두에게 이익이 된다.
==무역학전공자들이 경제학박사까지 수료할때 전공을 관세로 정해서 이러한 주제로 학위논문작성해야 좋다==
 
===무역학전공자들이 경제학박사까지 수료할때 전공을 관세으로 정해서 이러한 주제로 학위논문작성해야 좋은 것에 대한 개관===
 
무역학을 전공할때는 관세를 전공하는 게 가장 좋은 데 관세가 경제의 가장 근본이 되어서이다.
 
국가가 운영되기 위해서는 국고가 필요한데 이 국고를 가장 충당하는 재원이 조세이다.
 
무역에 있어서 이러한 조세는 관세로서 충당한다.
 
그러므로 무역학에서는 이 관세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따라서 경제학전공할때는 이러한 조세를 전공해서 학위논문작성해서 법과대학 및 법학대학원을 졸업하는 게 좋다.
 
참고로 무역학석사와 무역학박사는 없고 대학원에서 무역학을 전공하면 경제학박사학위를 취득하게 된다.
 
===무역학전공자들이 경제학박사까지 수료할때 학부과정때 학사학위논문작성하면 좋은 전공===
 
수출과 수입의 비율에 따른 무역품의 종류을 전공하는 게 좋다.
 
무역품에 따른 수출과 수입의 비중은 다르다.
 
대한민국의 경우 쌀은 생산량 및 소비량이 매우 많아 수출을 많이 하고 수입은 상당히 적게 하지만 석유는 생산량이 전혀 없어 100% 수입을 하는 식이다.
 
이때 무역품의 국내수요에 따라 해당 무역품에 부과되어 징세되는 관세의 액수가 책정된다.
 
대한민국에서 쌀수입억제를 위해 수입쌀에 관세를 대폭 부과하여 징세하지만 석유는 반드시 수입해야 되어서 수입석유에 관세를 적게 부과하여 징세하는 식이다.
 
따라서 무역학부시절에는수출과 수입의 비율에 따른 무역품의 종류 및 이에 대한 정리 및 분석을 해서 무역학학사학위논문을 작성해서 무역학학사학위를 취득한다.
 
===무역학전공자들이 경제학박사까지 수료할때 석사과정때 석사학위논문작성하면 좋은 전공===
 
탈세의 비율에 따른 관세의 종류을 전공하는 게 좋다.
 
탈세는 세금을 빼돌리는 것인데 탈세의 비중은 관세의 종류마다 다르다.
 
국가에 신고하고 합법적으로 수입하는 무역품에 대한 관세는 탈세가 어려운 반면 밀수품에 대한 관세의 탈세는 쉽다.
 
이처럼 탈세의 비중은 관세의 종류마다 다르다.
 
또한 이러한 탈세의 비중에 따른 관세의 명칭은 명명되어 있지 않다.
 
이러한 관세의 비중에 따른 명칭을 신조어로 명명하고 관세의 명칭에 따른 탈세를 비중을 정리해서 경제학박사학위논문을 작성해서 경제학박사학위를 취득한다.
 
===무역학전공자들이 경제학박사까지 수료할때 박사과정때 박사학위논문작성하면 좋은 전공===
 
관세의 비율이 책정되는 기준을 전공하는 게 좋다.
 
관세가 책정되는 비율은 관세의 종류마다 다르다.
 
대한민국 기준으로 석유와 같이 생활필수품이면서 대한민국에 없는 무역품에는 적은 조세가 부과되어 징수되고 스마트폰과 같이 수입 감소시켜야 하는 무역품에는 많은 관세가 부과된다.
 
이러한 관세가 책정되는 비율에 따라 관세의 종류를 정리하면 해당 관세가 징세되는 요인을 알수 있다.
 
 
관세의 비율이 책정되는 기준을 정리해서 경제학박사학위논문을 작성해서 경제학박사학위를 취득한다.
 
== 같이 보기 ==

편집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