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수 대첩"의 두 판 사이의 차이

74 바이트 제거됨 ,  4년 전
위키 표기 & 한자 몇 개를 지워봄
(오기 수정, 우중문전 보고 내용 조금 추가. 설세웅은 수서에 갑옷을 던졌다는 기록이 없음)
(위키 표기 & 한자 몇 개를 지워봄)
 
== 배경 ==
[[612년]] 1월(음력) 제2차 고구려-수 전쟁이 발발하여 [[수 양제]]는 1,133,800명의 병력으로 고구려의 [[요동성]](遼東城)과 여러 성으로 출병하였다. 그러나 여러 달 동안 함락시키지 못하고 피해가 누적되자 6월(음력)에 수군(水軍)과 육군으로 편성된 별동대를 조직하여 [[평양직할시|평양]](平壤)성을 단숨에 공격하려 하였다.
 
육군은 좌익위대장군(左翊衛大將軍) [[우문술]](宇文述), 우익위대장군 [[우중문]](于仲文), 좌효위(左驍衛)대장군 형원항(荊元恒), 우익위대장군 [[설세웅]](薛世雄), 우둔위(右屯衛)장군 [[신세웅]](辛世雄), 우어위(右禦衛)장군 장근(張瑾), 우무후(右武侯)장군 조효재(趙孝才), 탁군(涿郡)태수 검교좌무위(檢校左武衛)장군 최홍승(崔弘昇), 검교우어위호분랑장(檢校右禦衛虎賁郞將) [[위문승]](衛文昇)이, 수군(水軍)은 좌익위대장군(左翊衛大將軍) [[내호아]](來護兒), 좌무위(左武衞)장군<ref>주법상의 당시 장군직은 《삼국사기》에는 적혀있지 않고 《수서》65권 열전 제30 주법상에 있다.</ref> [[주법상]](周法尙)이 지휘하였다.
 
육군보다 빠르게 평양의 [[대동강|패수]](浿水)에 도착한 내호아는 부총관(副摠管) 주법상의 제지에도 불구하고 단독으로 평양성을 공격했다가 대파당했다. 이로써 평양성으로 향하는 별동대는 305,000명의 육군만이 남았다.
별동대는 원래 100일치 식량과 방패, 갑옷, 창과 옷감, 무기 등 온갖 물자를 갖추어 [[행군]]을 시작하였으나 병사들이 3섬 이상의 무게를 감당하지 못했다. [[쌀]]과 [[조 (식물)|조]]를 버리고 가는 자는 목을 베겠다는 군령이 떨어졌음에도 모두 군막 아래에 구덩이를 파고 묻었다. 그래서 행군 도중부터 식량 부족에 시달렸다.
 
이때 고구려 장수 [[을지문덕]](乙支文德)은 거짓 항복하며 수군(隋軍)의 군영에 들어가서 그 허실을 보았다. 을지문덕이 오면 사로잡으라는 [[수 양제|양제]]의 밀지를 받았던 [[우문술]](宇文述)과 [[우중문]](于仲文)은 그를 억류하고자 하였는데 위무사(慰撫使)로 종군하고 있던 상서우승(尙書右丞) [[유사룡]](劉士龍)이 말려서 그만두고 돌아가게 하였다. 그러나 이내 후회하여 을지문덕을 다시 오라고 하였으나 그는 돌아보지도 않고 압록수(鴨綠水)를 건너가버렸다.
 
우문술은 을지문덕도 놓쳤고 식량도 다 떨어져서 돌아가려고 했지만, 우중문은 성을 내며 계속 나아갈 것을 주장하였다. 우문술 역시 언성을 높였으나, 일전에 양제가 우중문에게는 계획성이 있으니 절도를 품어서 자문을 구하라고 하였기에 부득이 따를 수밖에 없었다.<ref>《수서》60권 열전 제25 우중문</ref> [[압록강]]을 건너 을지문덕을 추격하여 초반에는 하루에 7번 싸워 모두 이겼다. 여러 번 승리한 것을 믿고 계속 진격하니 살수(薩水)를살수를 건너 평양성에서 30리 떨어진 곳까지 와서 진을 쳤다.
 
그러나 이것은 모두 을지문덕의 기만에 의한 유도 작전이었다. 수군(隋軍)의 군사가 굶주린 기색이 있음을 보고 이들을 피곤하게 만들려고 매번 싸울 때마다 달아났던 것이었다. [[을지문덕]]은 [[우중문]]에게는 희롱하는 시를 보내고, [[우문술]]에게는 거짓 항복하며 만약 군대를 돌리면 왕을 모시고 행재소(行在所)로 가서 뵙겠다고 하였다. 수군(隋軍)은 지칠대로 지쳐서 다시 싸우기가 힘들었던 데 반해 [[평양]]성은 험하고 견고하여 단숨에 함락시키기가 어려웠다. 그리하여 하는 수 없이 거짓 항복을 명분으로 삼아 회군을 시작하였다. 그래도 수군(隋軍)은 아직까지아직까지는 건제를 유지하여 방진(方陣)을 갖추며 퇴각하였고 이에 을지문덕은 끈질기게 추격하여 가다 싸우기를 반복하였다.
 
7월(음력), 마침내 수군(隋軍)이 [[청천강|살수]](薩水)에 이르러 반쯤 건너자, 고구려군이 뒤에서 후군을 공격했고 수나라 장수 [[신세웅]](辛世雄)이 전사하였다. 이에 여러 군대가 함께 무너져서 걷잡을 수 없게 되니 장수와 사졸들이 달아났다. 하루 밤낮 만에 [[압록강|압록수]]에 닿았으니 그 거리가 450리였다. 이때 [[왕인공]](王仁恭)이 최후의 부대가 되어 가까스로 고구려군을 막아냈다. 평양 밖 포구에 주둔하고 있던 [[내호아]](來護兒)도 살수대첩의 소식을 듣고는 퇴각하였다.
 
== 결과 ==
아홉 군이 처음 [[요하]](遼河)에 이르렀을 때의 병력은 305,000명이었으나 그 중에 [[요동 반도]]로 다시 돌아온 자는 겨우 2,700명이었다. 수많은 군수물자와 공성병기는 모두 잃어버렸다. [[수 양제|양제]]는 크게 노하여 우문술 등을 쇠사슬로 묶고 7월 25일(음력)에 본대 병력을 이끌고 철수하니 [[고구려-수 전쟁|제2차 고수전쟁]]은 고구려의 대승으로 막을 내렸다.
 
[[우문술]] 등 살아남은 장수들은 모두 작위가 박탈되고 서민으로 강등되었다. 다만 [[설세웅]]은 분전(奮戰)한 점이 감안되어 면직으로 그쳤고, 위문승은[[위문승]]은 홀로 전력을 보전한 채 퇴각한 공이 있어 금자광록대부(金紫光祿大夫)로 승진했다. [[을지문덕]]을 잡을 기회를 놓치게 했던 [[유사룡]]은 참수되었다[[참수]]되었다.<ref>《자치통감》181권 수기(隋紀) 제5 양황제上지下 대업 8년조</ref> 양제는 큰 피해를 입었음에도 고구려 정벌을 포기하지 않았고 이듬해 우중문을 제외한 모든 장수를 복권시키며 [[고구려-수 전쟁|제3차 고수전쟁]]을 일으킨다.
 
== 여담 ==
* 흔히 살수 대첩 하면 [[귀주 대첩]](龜州大捷)과 함께 수공(水攻)을 떠올린다. 그러나 《[[삼국사기]]》, 《[[수서 (역사서)|수서]]》, 《[[자치통감]]》, 《[[동사강목]]》, 《[[해동역사]]》 등 한국과 중국의 사서에서는 둑을 무너뜨려 수공을 했다는 내용이 전혀 없다. 오직 근대 기록에만 등장하는데<ref>[[신채호]], 《[[조선상고사]]》</ref> 이는 민간의 전설이었던 칠불전설(七佛傳說)<ref>‘세상에 전하기를 “수(隋)나라 병사가 강가에 늘어서서 강을 건너려고 하였으나 배가 없었다. 그런데 문득 일곱 중[僧]이 강가에 와서 여섯 중이 옷을 걷어올리고 건너거늘 수나라 병사가 보고 물이 얕은 줄 알고 군사를 지휘하여 다투어 건너다 물에 빠져 죽은 시체가 내에 가득하여 흐르지 않아 절을 짓고 칠불사라 하였으며 일곱 중처럼 일곱 돌을 세워 놓았다.” 한다.’ 《신증동국여지승람》52권 평안도 안주목 불우(佛宇) 칠불사조</ref>이 변형되어 수록된 것이다.<ref>남재철, 〈살수대첩에서의 칠불전설과 조선조 한시에의 수용 양상〉《한문학보》 Vol.24, 우리한문학회, 2011 참고</ref> 실제 수공을 활용한 전투는 [[흥화진 전투]](興化鎭戰鬪) 뿐이다.
* 〈유우중문(遺于仲文)〉의 발송 시점은 《삼국사기》와 《수서》간에 차이가 있다. 《삼국사기》에서는 수군(隋軍)이 평양 근처까지 왔을 때 시를 보내는 것으로 되어 있지만, 《수서》에서는 을지문덕이 수군(隋軍)의 진영에서 돌아와 압록강을 건넌 직후 시를 보내 우중문을 도발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 이후 도발에 넘어간 우중문이 우문술의 철수 권유에도 불구하고 화를 내며 압록강을 넘는 장면으로 이어진다.<ref>《수서》60권 열전 제25 우중문</ref>
* 을지문덕이 유인작전을 벌일 때 [[청야 전술]]도 사용했을 것으로 보기도 한다.<ref>국방부전사편찬위원회, 《고구려대수당전쟁사(高句麗對隋唐戰爭史), 1991</ref>
 
== 을지문덕의 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