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사상의 자유를 지킨 순교자 추가
[[파일:Giordano Bruno Campo dei Fiori.jpg |thumb|230px|조르다노 브루노의 동상]]
'''조르다노 브루노'''({{llang|it|Giordano Bruno}}, [[1548년]] ~ [[1600년]] [[2월 17일]])는 [[이탈리아]]의 사상가이며 [[철학자]]이다. 그는 죽음 앞에서도 신념을 포기하지 않고 사상의 자유를 지키려다 화형을 당한 순교자로 평가받고 있다.
 
== 생애 ==
[[로마 가톨릭]]의 [[도미니코회]]의 수사로 활동했으나, 후에 개신교인 [[칼뱅파]]로 개종했다. 가톨릭교회로부터 이단 판정을 받을 것을 우려하여 [[1576년]]에 [[나폴리]]를 떠나 여러 나라를 돌아다니며 [[자전설]]을 말하거나 학문을 가르쳤다. [[라틴어]]·[[희랍어]]에 능통하였고 다방면에 박식하였다. 그는 [[신플라톤주의]]의 [[피치노]]나 [[피코]]등의 영향을 받고 있어 [[마술 (종교)|마술]]이나 [[점성술]]에도 강한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고 한다.
 
[[1591년]] [[베네치아 공화국]](현재의 [[이탈리아]]의 일부)에서 잡혀 8년 간의 감옥 생활을 했고, [[로마 교황청]] 이단 심문소로부터 이단의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아 로마에서 공개적으로 [[화형]]에 처해졌다. 화형을 당할 때 "말뚝에 묶여 있는 나보다 나를 묶고 불을 붙이려 하고 있는 당신들(그를 사형하려는 로마 교황청측) 쪽이 더 공포에 떨고 있다" 라는 내용의 발언으로 유명하다.
 
== 우주관 ==
브루노의 발언이나 주장 가운데 가장 이단으로 여겨진 부분은 그의 세계관과 우주관이었다. 그의 우주관은 말하자면, "우주는 무한하게 퍼져 있고 [[태양]]은 그 중에 하나의 [[항성]]에 불과하며 밤하늘에 떠오르는 별들도 모두 태양과 같은 종류의 항성이다"라는 [[무한 우주론]]을 주장했다. 현재의 이 학설은 지금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당시는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 할지라도 무한 우주론을 부정하는 로마 가톨릭의 사회적 권력속에서 쉽게 주장할 수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