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모"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5년 전
잔글
잔글 (白:사:Ysjbserver요청으로 {{주석}}을 {{각주}}로 바꿈 total:18220, replaced: {{주석 → {{각주 using AWB)
잔글 (→‎개요)
스모는 원래는 스포츠가 아니라, 힘센 남자들이 신 앞에서 그 힘을 바치는 [[신토]]의 의식이었다. 그런 연유로, 신에 대하여 경의를 표하기 위한 예의범절이 매우 중시되어 있어, 현재도 스모 자체에는 엄격한 예의범절이 통용되고 있다.
 
스포츠 형태로서의 '스모'<ref>일본어에서 '스모'라는 단어는 둘이 서로 맞붙여 경합을 벌이는 형태를 의미하고 있어, 팔씨름을 '우데즈모'({{lang|ja|腕相撲}})라 하는 등 여러 예에서 쓰인다. 한국어의 '씨름'이 활용되는 형태와 유사하다. 세계 각국에 존재하는 비슷한 종류의 격투기들이 국내에 소개될 때, 한국에서 '~씨름'이라 불리는 경향이 있으나, 일본에서는 '~스모' 식으로 통용되는 경우가 많다.</ref> 는, 알몸(또는 거기에 매우 가까운 상태)으로 도구를 쓰지 않고 경기 참가자 육체만으로 서로 우열을 가리는 형태로 일대일의 육체 대결이라는 측면에서, 한국의 고유의 전통 경기 [[씨름]]과 유사하다. 일본 외의 세계 각 지역에 존재하는, 비슷한 형태의 격투기로 [[몽골]]의 [[부흐브흐]], [[중국]]의 [[쉬아이쟈오]]({{lang|zh|摔角}}), [[오키나와 섬|오키나와]]의 [[시마]], [[러시아]]의 [[삼보 (무술)|삼보]], [[터키 씨름]] 등이 있다. ([[씨름#세계의 씨름]]을 참조)
 
일본 전역에서 개최되고 있는 프로 스모 경기는 '''오즈모'''({{lang|ja|大相撲}})라고 불리며, [[일본스모협회]]에서 관장하고, 매년 홀수 월 6번(1,3,5,7,9,11월)의 대회(바쇼(場所)라고 한다)가 개최된다. 이 대회에는 일본인 뿐만 아니라 [[몽골]], [[미국]], [[조지아 (국가)|조지아]], [[불가리아]] 등 비(非)일본 출신 선수도 참가한다. 오즈모에 참가하는 선수들은 등급을 부여 받으며, 가장 높은 등급인 요코즈나({{lang|ja|横綱}})는 몽골 출신의 하쿠호(白鵬翔)(2007년~),하루마후지(日馬富士公平)(2012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