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에르조제프 프루동"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문단 정리
(가톨릭 교회 비판, 저서 소유의 이론 등 등 추가)
잔글 (문단 정리)
프루동은 [[1848년]] [[혁명]]이 일어난 후 국회의원으로 선출되었으나 〈민중〉(Le Peuple)지에 [[나폴레옹 3세]]를 비판하는 글을 썼다가 3년의 징역과 3,000프랑의 벌금을 선고받고 [[벨기에]]로 피신했다. 그는 파리에 돌아와 체포되어 생트펠라지 감옥에 투옥되어 [[1852년]] 석방됐다. 그는 생트펠라지에서 외프라지 피에가르(Euphrasie Piegard)와 [[결혼]]했으며 《혁명가의 고백》과 〈민중의 목소리〉를 썼으나 다시 기소되어 다른 감옥으로 이송된다. 그는 [[1858년]] 로마 가톨릭교회를 비판한《혁명과 교회의 정의론》으로 다시 3년의 징역과 4,000프랑의 벌금을 선고받아 [[브뤼셀]]로 피신하여 이때 [[레프 톨스토이]]를 만난다.<ref>통합유럽연구회《인물로 보는 유럽통합사 》(책과함께,P61)(</ref> [[1862년]] 그는 파리로 돌아와서 《소유의 이론》과《노동계급의 정치적 역량에 대해서》를 썼다. 그는 [[1865년]] 갑작스럽게 사망한다.
 
== 사상 ==
=== 사회적 평등 없이는 정치적 평등은 있을 수 없다. ===
 
=== 사회적 평등 없이는 정치적 평등은 있을 수 없다. ===
그에게 있어 [[프랑스 대혁명]]은 결코 ‘혁명’이 아니며, 그것은 한 인간의 주권([[전체주의]])에 대신하여 다수의 인간의 주권([[민주주의]])을 세운 데 지나지 않고, 양자는 모두 타자에 대한 의지의 강제라는 점에서 원리상 아무런 변화도 없으며, 모두 비난받아야 할 것이다. 더구나 [[프랑스 대혁명]]은 인간 억압의 사회적 기초인 재산제도에 조금도 손을 대지 않았다.<ref>실제로 [[루이 봐뵈프]] 등의 [[공산주의자]]들은 [[혁명]]기간에 처형되었다.</ref> 재산은 일체의 [[악]]의 근원이며, 따라서 재산의 사회적 평등 없이는 정치적 평등은 있을 수 없다. 프루동은"소유, 재산은 도둑질한 것"이라고 했는데, 법이 권리로 인정하는 재산도 그러하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