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브르 박물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루브르 박물관'''({{lang|fr|Le musée du Louvre}})은 [[프랑스]] [[파리 (도시)|파리]]의 중심가인 [[리볼리 가]]에 있는 국립 [[박물관]]이다. 소장품의 수와 질 면에서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과 [[대영박물관]]와 함께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박물관이다. 지금의 건물은 [[루브르궁]]을 개조한 것으로, [[파리의 세느강변]]에 포함하여 [[세계유산]]으로 지정되어 있다. 루브르 박물관 앞의 [[유리 피라미드]] 조형물은 근대에 건설된 것으로 한 때 어울리지 않다는 평이 많았으나 현재는 루브르를 대표하는 조형물이 되었다. 프랑스어로 뮈제 뒤 루브르, 그랑 루브르, 또는 단순히 루브르 라고도 불린다.
 
루브르 박물관은 루브르 궁전 내부에 위치해있다위치해 있다. 루브르 궁전은 12세기 후반 필립 2세의 명으로 착공되었는데, 그당시만그 당시만 해도 궁이 아닌 요새였다. 아직도 당시의 요새 잔재들을 볼 수 있다. 이 요새가 루브르 궁이 되기까지 수차례에 걸친 건물 확장 공사가 이루어졌다. 1672년 [[루이 14세]]가 [[베르사유 궁전]]에 거주하기로 결정하고 루브르를 왕실의 수집품을 전시하기 위한 장소로 쓰도록 했다.
 
1692년 루브르 건물에 왕립 아카데미가 들어서고 1699년에는 첫 번째 살롱전이 개최되었다. 아카데미는 루브르에 100년동안 남아있었다남아 있었다. [[프랑스 대혁명]]당시, 국민회의는 루브르가 박물관으로서 국가의 걸작을 전시해야 한다고 선포하였다.
 
박물관으로서의 루브르는 1793년 8월 10일 537점의 회화를 전시하며 첫 문을 열었는데 전시된 작품은 대부분 몰락한 귀족과 교회에서 징발된 수집품들이었다. 박물관 건물 내부의 구조적 문제로 인해 박물관이 1796년에서 1801년까지 문을 닫았다. [[나폴레옹]]이 통치하던 시기에 소장품의 규모가 크게 늘었고 이름도 뮈제 나폴레옹으로 바뀌었다가 [[워털루]]에서 나폴레옹이 대패하자 나폴레옹 군대에 빼았겨 루브르로 보내졌던 많은 작품들이 고국으로 돌려보내졌다. (사실 당시 박물관장이 지하실에 빼돌려 돌아가지 못한 작품도
루브르 박물관의 회화 소장품은 13세기부터 1848년까지의 작품들로 약 6,000점 이상이며 소장품의 전시를 총괄하는 12명에 이르는 큐레이터에 의해 관리된다. 이중 약 2/3는 프랑스 작가들의 작품이고 약 1,200점 이상이 북유럽 작품이다. [[이탈리아]] 회화는 대부분 [[프랑수아 1세]]와 [[루이 14세]]의 유품으로 남겨진 소장품들로 구성되었고 몇몇은 나폴레옹시대의 전리품으로 들여왔다가 그대로 남은 것들이며 몇몇은 사들인 것들이다. 소장품의 수집은 프랑수아 시대에 시작되었는데 그는 [[라파엘]]이나 [[미켈란젤로]]와 같은 이탈리아의 거장들로부터 작품을 들여왔으며 [[레오나르도 다빈치]]를 그의 궁정으로 데려오기도 하였다. 프랑스 대혁명 이후 왕실의 수집품은 루브르의 핵심을 이루었다. 1986년 오르세(d'Orsay) 기차역이 [[오르세 미술관]](Musee d'Orsay)으로 개장되자 루브르의 소장품을 1848년 혁명이전과 이후의 작품으로 나누어 1848년 이후에 완성된 작품들을 새로운 미술관으로 옮겼다. [[프랑스]]와 북유럽 작품들은 리슐리외 관(Richelieu Wing)과 Cour Carree에 전시되어 있고 [[스페인]], [[이탈리아]] 작품들은 드농 관(Denon Wing)에 전시되어 있다.
 
프랑스 미술품들 중에는 [[앙게랑 콰르통]]의 ''아비뇽 피에타'', [[장 푸셰]]의 ''King Jean le Bon'' 후고전시대 이래 남아있는 서유럽 작품중 가장 오래된 독립 초상화인 [[하시엔디 리고]]의 ''루이 14세'', [[자크 루이 다비드]]의 ''[[나폴레옹 황제의 대관식]]'', [[외젠 들라크루아]]의 ''[[자유는 민중을 바리케이드로 이끈다]]'' 등이 있다. 북유럽 작품들로는 [[요하네스 베르메르]]의 ''레이스 짜는 여인''과 ''천문학자'', [[캐스퍼 다비드 프리드리히]]의 ''Trees of Crows'', [[렘브란트]]의 ''엠마오에서의 저녁식사'', ''욕실의 바세바'' 그리고 ''도살되는 소'' 등을 소장하고 있다. 이탈리아 작품들의 수집은 주목할만 한데 [[르네상스]] 시대의 소장품들이 특히 훌륭하다. 작품들 중에는 리얼리즘과 세밀함(위대한 영적 세상의 중요한 사건을 세밀히 묘사한다는 의미로)이 투영된 [[안드레아 만테냐]]와 [[조반니 벨리니]]의 ''기병대''가 있다. 르네상스의 이름높은이름 높은 소장품중에는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모나리자]]'', ''성 안나, 성 요한과 성모 그리고 아기예수'', 그리고 ''바위위의 마돈나''가 있다. [[카라바조]]의 작품으로 ''점성술사''와 ''동정녀 마리아의 죽음''이 소장되어 있다. 또한 루브르는 16세기 [[베니스]]의 화가 [[티션]](티티안, 티치아노 베첼리)의 ''전원의 합주'', ''그리스도의 매'', ''가시 면류관''을 전시하고 있다. 라 카스 컬렉션은 1869년 [[루이 라 카스]]가 루브르 박물관에 유품으로 남긴 것으로 루브르 역사상 최대규모의 개인 기증이다. 라 카스는 개인적으로 보유하고 있던 584점의 회화를 박물관에 기증하였다. 이중에는 [[앙투안 와토]]의 ''Commedia dell'Arte player of Pierrot''가 있다. 이 기증품들을 주제로 2007년 ''1869:Watteau, Chardin...entrent au Louvre. La Collection La Caze'' 전시회가 열렸다.
 
== 관련 문학 작품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