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자이-글래쇼 모형: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편집 요약 없음
잔글편집 요약 없음
[[양자장론]]에서, '''조자이 글래쇼 모형'''(Georgi–Glashow model)은 [[하워드 조자이]]와 [[셸던 글래쇼]]가 제창한 [[대통일 이론]]의 하나다. [[표준 모형]]의 대칭군 SU(3)×SU(2)×U(1)을 단순[[리군]] SU(5)로 확장한다. SU(5)는 대통일 눈금에서 [[자발대칭파괴]]로 인하여 표준 모형 대칭군으로 깨진다.
 
조자이 글래쇼 모형은 [[렙톤]]과 [[쿼크]]를 하나의 [[기약표현기약 표현]]으로 나타낸다. 따라서 [[바리온 수]](''B'')와 [[렙톤 수]](''L'')를 보존하지 않지만, 바리온 수와 렙톤 수의 차 (''B''−''L'')는 보존한다. 이에 따라 [[양성자 붕괴]]가 일어난다. 조자이 글래쇼 모형(의 가장 단순한 꼴)에 따른 양성자 붕괴는 실험적으로 반증되었으나, 이를 확장하여 양성자의 평균 수명이 더 긴 모형도 있다. 이 말고도, 조자이 글래쇼 모형은 [[이중항/삼중항 나뉨 문제]](doublet-triplet splitting problem)를 가진다.
 
조자이 글래쇼 모형은 조자이 얄스코그 질량 관계 (Georgi-Jarlskog mass relation)을 예측한다. 이는 미국의 [[하워드 조자이]]와 스웨덴의 [[세실리아 얄스코그]](Cecilia Jarlskog)가 발견하였다. 이 관계는 1[[세대 (물리학)|세대]]의 입자의 질량 관계를 비교적 정확히 예측하나, 다른 세대에는 들어맞지 않는다.
|-
!장 (1[[세대 (물리학)|세대]])
!로렌츠로런츠 표현
!SU(5) 표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