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카락: 두 판 사이의 차이

2,121 바이트 추가됨 ,  7년 전
Ajflzkfkrdml qhrrnl(토론)의 13998215판 편집을 되돌림
(RedMosQ(토론)의 13633346판 편집을 되돌림)
(Ajflzkfkrdml qhrrnl(토론)의 13998215판 편집을 되돌림)
[[Image:Menschenhaar 200 fach.jpg|thumb|200배로 확대한 머리카락]]
[[Image:Gray945.png|150px|thumb|머리카락의 단면]]
'''머리카락'''은 [[사람]]의 [[머리]]에 나는 [[털]]로, '''머리칼''', '''머리털''' 또는 간단히 '''머리'''라고 말하기도 한다. [[불교]]에서는 머리카락을 '''무명초'''(無明草)라고도 한다.<ref>[http://www.manbulshinmun.com/upload_html/200508/200508180013.asp?no=200508180013&gb=0002 (승가기획) 삭발]《만불신문》2005-08-20</ref> 머리카락은 단백질의 일종인 [[케라틴]]으로 이루어져 있다.
two run see foot
 
머리카락은 모간과 [[모낭]]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개인에 따라 곱슬거리는 정도나 색깔이 다르다. [[탈모]] 증상이 일어나는 사람도 있다. 머리카락의 성장 속도는 인종에 따라 다르다. 동양인의 경우 하루 평균 0.3mm가 자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는 한 사람이 12만개의 머리카락을 가지고 있다고 할 때 36m가 된다.
 
사람들의 머리카락은 동물들의 털의 기능인 보온의 기능과 별도로 미용이 가장 크며, 그래서 사람은 머리카락을 기르거나 자르거나 염색하거나 [[머리 모양]]을 만드는 등의 관리를 함으로써 자신을 꾸민다. 이때 이러한 일을 전문적으로 하는 사람을 주로 [[남자]]의 머리카락을 관리하는 사람은 [[이발사]], 주로 [[여자]]의 머리카락을 관리하는 사람은 미용사라고 하며, 이발사와 미용사가 사람들의 머리를 다듬는 곳을 [[이발소]]와 [[미용실]]이라 한다. (하지만 요즘 2000년대에 들어서는 이발소와 미용실의 차이점이 모호해졌다) 탈모 증상이 일어난 사람을 [[대머리]]라고 하며, 대머리를 감추기 위해 혹은 장식을 위해 머리에 쓰는 것을 [[가발]]이라고 한다. 머리를 감기 위해 쓰는 [[세제]]는 [[샴푸]]라고 한다. 또한 사람은 나이가 들면 머리카락이 하얗게 된다. 나이와 무관하게 머리카락이 하얀 경우를 새치라한다. 머리카락으로부터 개개인을 식별할 수 있는 유전 정보를 알아낼 수 있기 때문에 [[범죄]] 현장에서는 주요 단서로 활용된다.
 
==주석==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