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보숭"의 두 판 사이의 차이

75 바이트 추가됨 ,  5년 전
한편 장각의 본진과 싸우던 노식은 연승을 거두었음에도 불구하고 좌풍(左豊)에게 뇌물을 주지 않아 벼슬에서 쫓겨났으며, 그 뒤를 이은 [[동탁]](董卓)은 별다른 전과를 거두지 못했다. 황보숭은 조정의 명령에 의해 동탁을 대신하여 장각의 본진을 상대하게 되었다.
 
10월에 황건적 진영을 야습하여 3만 명을 베고 장각의 동생인 [[장량 (후한)|장량]](張梁)을 죽였다. 승리 후 장각이 이미 죽었다는 걸 알고 시체의장각의 관을 찾아내어 부순 뒤 관에서 장각의 시체를 꺼내서 그 목을 베어 [[뤄양|낙양]]으로 보냈다. 황보숭은 계속 추격하여 11월에는 하곡양(下曲陽)에서 [[장보 (후한)|장보]](張寶)를 죽이고 대승을 거두었다. 이 공으로 기주목 겸 좌거기장군(左車騎將軍)이 되었으며, 괴리후(槐里侯)로 봉해지고 식읍 8천 호를 받았다.<ref>皇甫嵩朱儁 열전</ref>
그러나 황건적 토벌 중 [[장양 (후한)|장양]](張讓)의 뇌물 요구를 거절하고 [[조충 (후한)|조충]](趙忠)이 법을 어긴 큰 집을 지은 것을 고발하는 상소를 올렸기 때문에, [[185년]] 둘의 모함을 받아 좌거기장군 벼슬을 박탈당하고 식읍 6천 호가 깎였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