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색왜성"의 두 판 사이의 차이

9 바이트 추가됨 ,  5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적색왜성'''(赤色矮星)은 작고 상대적으로 차가우며 태양의 0.075-0.5배 정도의 질량( [[갈색왜성]]의 한계질량보다 크다; 갈색왜성은 엄밀히 말하자면 별이 아니다. )을 지닌 [[주계열성]]을 부르는 말이다. [[헤르츠스프룽-러셀 도표]]에 따르면 적색 왜성의 스펙트럼형은 어두운 [[K V형 항성|K]]형으로부터 [[M V형 항성|M]]형까지이며, 표면온도는 3800[[켈빈]]을 넘지 않는다. 우주에 있는 별들의 약 90퍼센트 정도가 [[적색]]왜성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어떤 예측에 따르면 은하수의 3/4는 적색왜성으로 이루어져 있다고 생각되어 진다).
 
이처럼 적색왜성은 은하계의,적어도 태양근처에서, 모든 별들중 가장 흔한별이나, 낮은 광도때문에 개개의 적색왜성을 관측하기 쉽지않다. 실제로 지구에서 육안으로 관찰할 수 있는 적색왜성은 없다. 태양으로 부터 가장 가까운 별인 Proxima프록시마 centauri도센타우리도 적색왜성이다 (M5형 항성이며 겉보기 광도는 11.05).
 
이론적으로 항성모델에 따르면, 태양질량보다 0.35배보다 작은 적색왜성은 ,모든부분이 대류(에너지 전달의 한 형태)의 형태로 전달되는 부분으로 이루어 졌다고 생각된다. 따라서 헬륨은 별의 내부를 통해서 지속적인 수소의 열열학적핵합성에 의하여 만들어지고 다른별과는 다르게 그들의 중심부 핵을 만들지 않는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