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62 × 51 mm NATO"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5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제2차 세계 대전]] 말기 기존의 소총탄보다 약한 [[7.92 x 33 mm]] 탄을 사용하는 [[독일군]]의 [[돌격소총]] [[StG44]]는 [[소련군]] 교리에 상당한 영향을 끼쳤다. 제2차 세계 대전의 경험을 바탕으로 소련군은 [[돌격소총]] 개념을 받아들여 기존의 소총탄보다 약한 [[7.62 × 39 mm]] 탄과 이를 사용하는 [[AK-47]]을 개발하여 보급한다.
 
[[영국]] 또한 비슷한 개념의 [[.280 브리티시]] 탄을 개발하여 미국에 제안하나, 보수적인 미군부는 이러한 돌격소총 개념을 받아들이지 않는다. [[미국]]은 기존 [[.30-06 스프링필드]] 탄의 길이를 약간 줄여 [[자동 화기]]에 적합한 7.62 × 51 mm 탄을 [[NATO]]의 표준탄으로서 제출하였다. 표준탄으로서 7.62 × 51 mm 탄약이 선택되자, [[NATO]]의 회원국가들은 자국의 주력 소총의 구경을 조정하거나 아예 탄약를탄약을 효과적으로 쓸 수 있도록 새로이 설계를 하여 채용하였다.
 
[[베트남 전쟁]]에서의 전투는 지형의 특성상, 넓은 개활지는 드물고 험난한 [[계곡]]과 정글이 대부분이었다. 이러한 환경에서의 상호간의 피아식별은 어려웠고, [[근접전투]](CQB)가 주를 이루어 신속한 대처가 요구되었다. [[미국의 군사|미군]]의 주력 소총인 [[M14 소총|M14]]은 무겁고 길기 때문에 근접전에 불리하였다. 탄약인 7.62 mm도 무겁고 부피가 커서 많은 양을 휴대하기 힘들었으며, 반동이 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