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4년 전
인용 틀 변수 이름 수정
'''고종 양위 사건'''(高宗讓位事件)은 [[1907년]] [[7월 20일]] [[대한제국 고종|고종]]이 [[헤이그 밀사 사건]]의 책임을 추궁하는 [[일본 제국|일본]]의 강압에 못이겨 황위를 [[대한제국 순종|순종]]에게 위임했다가 바로 양위한 사건이다.
 
[[대한제국 고종|고종]]이 [[만국 평화 회의|헤이그 회의]]에 [[이상설]]과 [[이준 (외교관)|이준]] 등을 보내 밀서를 전달하려 한 사실을 접한 [[일본 제국|일본]]이 [[이토 히로부미]]에게 책임을 추궁했고 , [[이토 히로부미]]는 [[대한제국 고종|고종]]에게 책임질 것을 요구했다. 당시 내각 총리대신 [[이완용]]은 [[대한제국 고종|고종]]이 책임지고 퇴진하는 것으로 사태를 종결하려 했으나, 사태는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대한제국 고종|고종]]은 [[러시아]]의 [[러시아의 니콜라이 2세|니콜라이 2세]]에게 헤이그 밀사 편으로 밀서를 전달하였다.
 
[[1907년]] [[7월 1일]] 일본 외무성으로부터 [[이토 히로부미]] 앞으로 날아온 한 장의 전문이 한국 황실과 정부를 초긴장 상태로 몰아넣었다.<ref name="yun250">윤덕한, 《이완용 평전》 (중심, 2005) 250페이지</ref> 한국 황제의 밀사를 자처하는 한국인 3명이 헤이그에서 열리고 있는 만국평화회의에 참석을 요구하면서 '1905년에 일본과 맺은 보호조약은 한국 황제의 뜻이 아니며 따라서 무효'라고 주장하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헤이그 주재 일본공사가 외무성에 보낸<ref name="yun250"/> 긴급 전문을 다시 외무성이 이토에게 전달한 것이다.<ref name="yun251">윤덕한, 《이완용 평전》 (중심, 2005) 251페이지</ref> 이 밀서의 소식을 전해 들은 [[이토 히로부미]]는 [[7월]], 차라리습합대의 장교들을 대동하고 입궐하여 밀서의 사본을 황제에게 제시하면서 "이와 같은 음흉한 방법으로 일본에 대한 거부권을 행사하려는 것은 차라리 일본에 대해 당당히 선전포고를 함만 못 하다"고 위협했다. 또 "책임은 전적으로 폐하가 스스로 져야 한다는 것을 선언함과 동시에 그런 행동은 일본에 대해서 공공연히 적대적 의도가 있다는 것을 밝힌 것이므로 협약 위반임을 면할 수 없다. 그러므로 일본은 조선에 대해 전쟁을 선포할 권리를 보완한다는 사실을 총리대신으로 하여금 통고케 하겠다"고 협박했다.<ref name="ReferenceA">{{서적 인용
|저자=[[김삼웅]]
|제목=친일정치 100년사
|발행일자날짜=1995-07-01
|출판사=동풍
|출판위치=서울
|페이지=62-63
|꺾쇠표=예
}}</ref>
 
==== 일본의 책임 추궁 ====
[[파일:Lee Wan-yong Portrait.jpg|thumb|180px|left|내각 총리대신 [[이완용]]<br />(그는 [[헤이그 밀사 사건]]에 대한 일본측의 추궁에, 고종의 퇴진으로 사건을 종결지으려다 매국노의 원흉으로 낙인찍혔다.)]]
 
[[7월 3일]] 이토는 총리대신 이완용을 통감 관저로 불러 어디서 입수했는지 고종의 밀사를 통해 러시아 황제에게 보낸 호소 친서의 초고라는 것을 증거로 제시하면서<ref name="yun251">윤덕한, 《이완용 평전》 (중심, 2005) 251페이지</ref> 이완용을 추궁했다. 이완용은 한때 친[[러시아]]파 인물이라 의심받고 있었다. 이토는 이완용에게 "이같은 행위는 보호조약을 위반한 것이며 일본에 대한 적대적 행위이다. 그러므로 일본은 한국에 대해 선전포고를 할 충분한 이유가 있다"고 협박했다.<ref name="yun251"/>
 
[[파일:Gojong of the Korean Empire 01.jpg|thumb|210px|right|[[대한제국 고종|고종 황제]]<br />([[일본]]정부와 [[이토 히로부미]]가 [[헤이그 밀사 사건]]의 책임을 물어오자 이완용은 고종의 퇴진이 왕실과 국민들을 지키는 것이라고 판단하게 된다.)]]
 
이토의 추궁에 대해 이완용은 우선 이번 사건은 내각에서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고 극구 변명하며 선처를 빌었다.<ref name="yun251"/> 이에 대해 이토는 "나 역시 이 사건에 책임을 지고 본국 정부의 조치를 기다리는 몸이다. 그런데 어떻게 남을 용서할 수 있겠는가.<ref name="yun251"/>"라고 냉정하게 대답했다. 이완용은 이토 앞에서 몸둘 바를 모르고 전전긍긍하다가 거듭 사죄하고 물러 나왔다.<ref name="yun251"/>
이완용은 조칙이 내려진 19일 곧바로 황제 대리 의식을 거행하려고 하였다. 그런데 의식을 집행해야 할 궁내부 대신 [[박영효]]가 이를 반발해 병을 핑계로 대궐에 나타나지 않음으로서 식을 치룰 수가 없게 된 것이다.<ref name="yun259">윤덕한, 《이완용 평전》 (중심, 2005) 259페이지</ref> 이완용은 자신이 스스로 궁내부대신 임시서리가 되어 7월 20일 황제 대리 의식을 강행했다.<ref name="yun259"/> [[대한제국 고종|고종]]은 [[대한제국 순종|순종]]에게 양위하기 직전 [[대한제국 순종|순종]]에게 [[이완용]]의 진언대로 황제 대리 의식을 거행하게 한다. 그리고 [[대한제국 고종|고종]]은 그해 말 양위한다.
 
송병준의 협박과 폭언으로 고종이 자리를 뜨자 그 후 내각은 일치하여 왕위를 황태자에게 넘기도록 할 것을 결의하였다. 그리하여 그 날 제3차 어전회의에서 [[이병무]]가 칼로 위협하여, 고종은 하는 수 없이 물러날 결심을 하고 결국 [[7월 20일]] 오전 양위식이 거행되었다.<ref name="ReferenceA"/>{{서적 인용양위식은 고종 황제와 순종 황제가 직접하지 않고 두 명의 내관들이 대신 하였다.
|저자=[[김삼웅]]
|제목=친일정치 100년사
|발행일자=1995-07-01
|출판사=동풍
|출판위치=서울
|id=ISBN 978-89-86072-03-7
|페이지=62-63
|꺾쇠표=예
}}</ref> 양위식은 고종 황제와 순종 황제가 직접하지 않고 두 명의 내관들이 대신 하였다.
 
이후 [[7월 24일]]에는 [[한일신협약|정미 7조약]]이 체결되었다.
{{참고|이재명 의거}}
 
[[대한제국 고종|고종]]이 퇴위하고 [[대한제국 순종|순종]]이 즉위하자 이완용은 사회적으로 황제를 퇴위시킨 망국노, 역적이라는 질타를 당했고 반이완용 시위, 이완용 화형식이 곳곳에서 거행되었다. 그러나 이완용은 [[1907년]] [[12월]] 보국숭록대부로 승진했다. 이완용은 1909년 벨기에 황제 추도식에 참가하러 [[명동성당]]에 갔을 때 기다리던 [[이재명 (1890년)|이재명]]<ref>이재명은 당시 대한제국의 현역 군인이었다.</ref> 의 칼에 찔렸다. 그러나 우연히 인력거꾼 박원문이 그의 앞을 막아서는 바람에 목숨을 건진다. 박원문은 대신 부상을 당해 절명하고 만다. 이재명 열사는 자신의 실수를 깨닫고 그 자리에서 재차 이완용을 공격했지만 치명상을 입히지는 못 하고 체포된다. 이재명 열사는 합병 후 박원문을 살해한 죄로 1910년 9월 교수형에 처해졌다.
 
반면 이완용은 어깨, 허리, 복부 등 세 곳을 칼로 찔리는 큰 부상을 당하였고, 왼쪽 폐에 찔려 관통당하는 치명상을 당한다. 이때 상처는 만년에 [[해수병]]으로 고생하다 끝내 천식과 폐렴으로 사망하는 원인이 된다. 이완용은 암살될 뻔한 위기를 맞았으나 약 2개월간의 입원 치료 끝에 회복되었다.
 
== 각주 ==
<references/>
 
== 같이 보기 ==

편집

32,8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