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호 (일본사)"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1 바이트 추가됨 ,  4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Yoyoma88 사용자가 슈고 문서를 수호 (관직) 문서로 옮겼습니다)
'''슈고수호'''({{ja-y|守護|しゅご|슈고}})는 일본의 [[가마쿠라 막부]], [[무로마치 막부]] 시대에 [[쇼군정이대장군]]에 의해 파견되던 지방관이다. 슈고는수호는 쇼군에장군에 의해 임명되어 하나 혹은 그 이상의 [[구니]]들을 감독했다. 그러나 슈고는수호는 단순히 쇼군에게장군에게 봉사하는 지방관으로서 뿐만 아니라, 이들이 관할하는 땅에 대한 소유권을 주장하기 시작했기 때문에 15세기 말에 [[다이묘]]에게 자리를 내주게 되었다.
 
슈고는수호는 1185년에 [[미나모토노 요리토모]]가 [[미나모토노 요시쓰네]]를 사로잡으려 하면서 일본 전역에 대한 지배권을 강화시킬 필요성을 느낀 데에서 출발한다. 슈고는수호는 점차 [[교토]]의 황실에 의해 임명된 [[고쿠시]]를 대체하게 되었다. 공식적으로 [[고케닌]]은 각 구니의 슈고에게수호에게 봉사해야 했으나, 고케닌은 또한 쇼군의장군의 봉신이기도 했기 때문에 이들의 관계는 모호했다.
 
슈고는수호는 종종 오랫동안 자신의 영지를 떠나 수도에 머무르기도 했고 어떤 구니에서는 슈고가수호가 동시에 임명되기도 했다. 이러한 경우, 슈고의수호의 권한을 위임받은 [[슈고다이수호대]]가 임명되었다.
 
시간이 흘러서 슈고의수호의 힘은 점차 강해졌다. [[오닌의 난]] 무렵에 슈고수호 사이의 분쟁은 일상적인 일이 되었다. 어떤 슈고는수호는 슈고다이와수호대와 같은 부하에게 힘을 빼앗기기도 했고, 또다른 슈고는수호는 자신의 영지에서 힘을 강화시키기도 했다. 이 결과 15세기 말에 [[센고쿠 시대]]가 시작될 무렵에는 일본의 지방 권력은 슈고수호, 슈고다이수호대 등의 봉건 영주들이 나누어 가지게 되었고 이들을 통틀어 다이묘라[[다이묘]]라 부르게 되었다.
 
== 참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