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자마 다이묘: 두 판 사이의 차이

15 바이트 추가됨 ,  7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Salamander724 사용자가 도자마 다이묘 문서를 외양대명 문서로 옮겼습니다)
편집 요약 없음
'''도자마 다이묘외양대명'''({{ja-y|外様大名|とざまだいみょう|토자마다이묘우}})는 [[일본]] 봉건 시대 [[다이묘|다이묘(大名)]]의 주군과의 주종관계가 얼마나 긴밀한가를 따져 구별한 것이다. 이미 [[무로마치 시대]]부터 존재했는데, 막부와의 연계가 깊지 않은 다이묘들을 가리켜 '도자마츄(外様衆)'라고 불렀다. [[에도 시대]]에 와서는 [[세키가하라 전투]] 이전부터 [[도쿠가와 막부]]를 섬겼던 다이묘, 이른바 '[[후다이 다이묘|후다이(譜代) 다이묘]]'와 달리 전투 이후에 막부를 섬기게 된 다이묘들을 '도자마 다이묘'라고 부르게 되었다. 다이묘를 출신 성분에 따라 분류한 것 중 하나이다.
 
'도자마({{lang|ja|外様}})'란 말은 본래 주군의 가문과 주종관계를 가지지만, 정사는 논하지 않고 군사 동원에만 응하며, 주군의 집안에서 혼란이 일어났을 때 주군의 세력에서 이탈하여도 도의적 책임이 없는 가신을 가리킨다. 도자마 다이묘들 중에는 넓은 영지를 차지한 다이묘들도 많았지만, 기본적으로 [[에도]]를 중심으로 하는 [[간토]]나 [[교토]]·[[오사카]]·[[도카이도]] 등의 전략적인 요지에는 영지를 가지지 못했고, 에도 초기에는 막부의 경계를 사서 사소한 일에도 검문당하고 개역되는 다이묘도 많았다. 일반적으로 로슈(老中) 등의 막부 각료로서의 요직에는 앉히지 않는다고 여겨졌지만, [[쓰시마 후추 번]]의 소씨(宗氏) 집안은 전통적으로 조선과의 외교에 중점을 두었고, 에도 후기가 되면 [[마쓰마에 번]]의 마쓰마에씨(松前氏)와 같이 요직에 종사하는 도자마 다이묘도 나타났다. 또, 도도씨(藤堂氏) 집안은 도쿠가와씨 집안의 선봉으로 여겨져 후다이의 필두였던 이이씨(井伊氏) 집안과 동격이었고, 이케다 데루마사(池田輝政)는 친번(親藩) 즉 쇼군 집안의 친척과 동격으로 여겨져 오사카의 진에서 총대장을 맡을 예정이었다고 한다. 또, 같은 도자마 다이묘도 비교적 이른 시기부터 도쿠가와 집안과 우호 관계가 있던 이케다·구로다·호소카와 집안이나 세키가하라의 싸움 뒤에 따르게 된 모리·시마즈·우에스기 집안과는 취급이 달랐다는 설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