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은 그림 찾기 (드라마)"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알아둘 점: 출처 제로
(→‎알아둘 점: 출처 제로)
* [[김보미]]
* [[김나운]]
 
== 알아둘 점==
 
* [[느낌 (드라마)|느낌]] 후속으로 기획된 [[갈채 (드라마)|갈채]] [[창공]]이 영화 촬영 등의 이런저런 이유로 톱배우 캐스팅에 실패하여 편성이 취소되자 우여곡절 끝에 편성된 8부작 수목극이었으며 94년 KBS 2TV 일일극 [[밥을 태우는 여자]] 이후 [[성준기]] PD의 두 번째 연속극 연출작이자 미니시리즈 입봉작이었는데 그 탓인지 전작 [[느낌 (드라마)|느낌]]에 출연했던 [[최란]] [[양재성]] 등이 또다시 나왔다.
* KBS는 <숨은 그림 찾기> 이후 수목극 기획안으로 [[인간의 땅 (드라마)|인간의 땅]] [[갈채 (드라마)|갈채]] [[창공]] [[젊은이의 양지 (드라마)|젊은이의 양지]]를 편성할 예정이었다.
* 특히, [[젊은이의 양지 (드라마)|젊은이의 양지]]는 [[밥을 태우는 여자]] <숨은 그림 찾기>에 이은 [[성준기]]씨의 세 번째 연속극 연출작이 될 뻔 했는데 8부작 수목극 <숨은 그림 찾기>로 미니시리즈 연출을 처음 맡았지만 '10부작' 이상으로 치자면 [[젊은이의 양지 (드라마)|젊은이의 양지]]가 처음이었으며 이 과정에서 <야망의 계단>이란 제목이 거론됐다.
* 하지만, [[성준기]]씨가 시추에이션 드라마 연출 없이 연속극으로 장극 입봉을 하여 작가 조소혜씨와 캐스팅 문제로 마찰을 빚는 바람에 편성이 무산된 바 있었으며 이 과정에서 [[성준기]] PD는 95년 초 SBS로 떠났다.
* 이에 당시 책임프로듀서(CP)였던 이윤선 부주간이 사태의 책임을 지고 사표를 냈으나 반려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부주간은 95년 6월 KBS를 떠났다.
* 그 후, [[딸부잣집]] 후속 주말극으로 변경된 동시에 최상식 주간이 담당 CP, 시추에이션 드라마 [[내일은 사랑]]으로 장극 연출 입봉을 한 전산 PD가 연출을 맡으면서 제목이 바뀌었는데 조연출자 김종창씨는 <숨은 그림 찾기>의 조연출이었으며 담당 PD 전산씨는 [[젊은이의 양지 (드라마)|젊은이의 양지]]를 통해 첫 연속극 연출을 맡았다.
 
== 주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