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3 바이트 추가됨 ,  4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기원 전 3세기경 [[타림분지]]에 거주지를 두고 동서무역을 독점하여 당시에는 [[흉노]]를 압박할 만큼 강세를 유지했다.
 
이후 [[사기 (사마천)|사기]]에 따르면, [[모돈묵돌 선우]](<small>재위:</small> [[기원전 206년]] ~ [[기원전 176년]]) 말기에 월지는 흉노에 패배하여 서쪽으로 쫓겨난다. 아울러 월지 지배하에 있던 [[서역]]의 나라들도 흉노의 영향권으로 들어간다. 이때 일부가 남아서 서쪽으로 간 세력을 대월지(大月氏)라고 하고, 남아 있던 부족을 소월지(小月氏)라 불렀다.
 
기원 전 162년 모돈묵돌(冒頓)의 아들, [[노상 선우]]의 공격을 받고 왕이 살해되었다. 이때 노상 선우는 패배한 월지 왕의 두개골로 술잔을 만들었다 한다. 패배한 월지는 더욱 서쪽의 아무르강(阿母河) 주변 [[소그디아나]]로 벗어나고, 이 땅에서 대월지는 [[대하 (국가)|대하]](박트리아)를 정복하고, 대월지국을 세워, 중계 무역으로 자리를 잡는다.
 
기원 전 130년경 전한의 [[장건]]이 반흉노 동맹을 제안하러 가지만, 이미 안주할 땅을 손에 넣은 대월지는 단호히 동맹을 거절한다.
대부분의 학자들은 월지족이 인도-유럽어족이라고 보고 있고, 고문헌의 [[토하리인]](Tocharians)과 같거나 긴밀히 연결된 종족으로 믿고 있다. 중앙 아시아 연구가인 [[르네 그루쎄]]는 당시 중국 문헌과 서방 측의 자료를 종합해보면 월지는 토하리인과 함께 [[인도-스키타이]]의 일종이라고 주장한다.
 
한 예로 당시 [[그리스]]의 사가 프톨레미는[[프톨레마이오스]]는 월지의 영역을 토가라(Thogara)로 기록해 두었다. 또한 그리스의 지리학자 [[스트라본]]은 [[박트리아]]의 침략 민족을 토하로이(Tokharoi)라고 부르고 있다. 이 때는 월지가 대하를 정복하고 대월지를 세운 때와 일치하고 있다.
 
한편, 르네 그루쎄에 따르면 감숙 성에 남아있던 소월지는 이후 [[쿠차]]와 연관이 있다. 이들은 [[당나라]]에 정복될 때까지 실크로드 지역 최동부의 인도유럽어족 국가로 남아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