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비자"의 두 판 사이의 차이

9 바이트 추가됨 ,  13년 전
잔글
가다듬고 연형가를 연횡가로 바꿈
잔글
잔글 (가다듬고 연형가를 연횡가로 바꿈)
'''한비자'''(韓非子)는 [[중국]] [[전국 시대]]의 책으로 [[한비]] 등이 쓴 책으로 [[법가]] 사상을 집대성한 책이다.
 
이 책은 중국 고전시대의 다른 많은 책들처럼 집단적 저작물이다. 그러나 대부분의 편장은 어느정도의어느 정도의 일관성 아래에 포괄될 수 있는 부분들임이 명백하다.
 
이 책은 총 55편으로 이뤄져 있으며, 각 편장들은 몇 가지의 특색있는특색 있는 종류들로 나뉘어 질 수 있다. 물론 대부분의 편장은 한비가 군주에게 부여하는 권력의지의 지향점인 절대적 군주권의 수립 및 알현실에서현실에서 출발하는 국가 전체의 질서 정립이라는 문제의식을 다루고 있다.
 
== 핵심적 주장들 ==
== 편장의 대략적 분류 ==
 
* 다른 사상들의 흔적이 담긴 편장
 
《한비자》속에는 다양한 다른 사상들이 등장한다. 그 가운데에는 서술하는 주체의 판단 기준이 된 것도 존재하고 반대로 비판 대상이 된 것도 존재한다. 판단 기준이 된 다른 사상은 [[도가]]와 [[법가]]의 혼합을 이룬 [[황로]]파나 법가의 사상가들인 [[상앙]], [[신불해]] 등이등의 것이 있다. 상앙의 경우에는 법을 이야기 할 때, 신불해의 경우는 술을 이야기 할 때 그 전거로서 매우 많이 사용된다.
 
: * [[황로]]파의 시각 아래서 서술된 편장
* 독자를 짐작할 수 있는 편장
 
군주에 대한 상주문이거나 한비 학파의 교과서로 쓰였을법한쓰였을 법한 편장들이 다수 발견된다.
 
: * 군주에 대한 상주문들
 
: *한비 학파의 교과서들
: 23, 24편 〈설림〉30-35 〈내/외저설〉. 특히 이것이 교과서로 뽑힐만한뽑힐 만한 이유는 이것이 바로 수많은 사례들을 포함하고 있는 편장이기 때문이다. 군주를 설득하기 위한 변설의 자료를 공부해야 했던 당시 학자 지망생들의 교육 내용을 짐작할 수 있는 부분으로 보인다. 36-39편 〈난〉1-4도 비슷한 성격으로 보인다.
* 추가로 〈고분〉편처럼 특별히 상주문 형식이 아니면서 신하의 유형과 군주의 설득에 대해 언급하는 편장도 그 상정된 독자는 한비 학파의 학생들이었을 가능성이 크다. 군주의 설득에 대한 분석은 결국 법술지사의 승리를 위한 조건을 탐구한 부분으로 간주할 수 있기 때문이다.
* 50. 현학顯學. 유가와 묵가에 대한 상당히 공격적인 비판이 이뤄져 있다.
 
* 51. 충효忠孝. 유가의 충효에 기반을 둔 질서나 정통 [[도가]]적 지식인 · [[합종가]] · [[연형가연횡가]]의 주장이 비판된다.
 
* 52. 인주人主. 군주로서 신하를 대하는 마음가짐에 대해 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