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그레고리오 6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결국 신성 로마 제국 황제의 중재 외에는 당시 교회가 직면한 여러 난국을 타개할 수 없다고 인식한 수많은 고위 성직자와 평신도들은 그레고리오 6세나 그와 경쟁 관계에 놓인 실베스테르 3세와 베네딕토 9세와의 친교를 단절하고, 당시 알프스 산맥을 넘어가 [[하인리히 3세 (신성 로마 제국)|하인리히 3세]] 황제에게 요청하였다. 하인리히 3세는 이러한 요청을 받아들여 1046년 가을 이탈리아로 내려갔다.
 
자신의 결백을 강하게 확신한 그레고리오 6세는 하인리히 3세를 만나러 북쪽으로 올라갔다. 그는 하인리히 3세로부터 교황으로서 융숭한 대접을 받고, 그의 요청에 따라 [[수트리]]에 교회회의를 소집했다. 그의 경쟁자 중에는 실베스테르 3세만이 교회회의에 참석했다. 1046년에 소집된 수트리 교회회의는 그레고리오 6세와 베네딕토 9세, 실베스테르 3세 세 명의 교황직 주장을 모두 폐기한다는 결정을 내렸다. 실베스테르 3세는 처음부터 교황좌를 강탈한 자로 간주되어, 성직품 자체를 박탈당하고 여생을 수도원에 갇혀 지내게 되었다.
 
그레고리오 6세는 교황직을 매수했다는 비난을 받았고 그 자신도 그것을 순순히 인정했다. 그러나 당시 상황으로 볼 때, 그러한 행동이 성직매매에 해당되는지에 대해서는 반론을 제시했다.
 
성 페트루스 다미아누스도 그 교황에 대하여 처음에는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나 성직매매의 혐의가 있자 [[신성 로마 제국]]의 [[황제]]가 그 사건에 개입하여 로마에 온다는 소식을 들은 교황은 북쪽으로 가서 [[피아첸차]]에서 황제를 만났다. 황제는 교황을 정중히 대해 주었으나 교황직은 인정하지 않았다. [[1046년]] 12월 20일 수트리의 파비아와 로마에서 회의를 개최한 황제는 그들 모두를 폐위시켰다. 이리하여 그레고리오 6세는 황제의 명령으로 신성 로마 제국으로 유배당하고 [[독일인]]이 교황으로 선출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