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 바이트 추가됨 ,  4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세종과 문종의 사후 어린 단종을 대신하여 관료들과 외척들이 발호하였고, 이를 못마땅하게 여긴 황숙 수양대군, 안평대군 등이 두각을 드러냈으며, [[계유정난]]을 빌미로 반정의 명분을 삼았다.
 
[[조선 단종|단종]]이 즉위하였을 때는 나이 겨우 12세에 불과하여, 부왕이자 선왕인 문종의 유명(遺命)에 따라 영의정 [[황보인]]·좌의정 [[남지]](南智)·우의정 [[김종서 (장군1383년)|김종서]] 등이 그를 보필하고, [[집현전]] 학자들이 또한 협찬(協贊)하여 왔다.
 
[[파일:Joseon-Portrait of Shin Sukju.jpg|thumb|right|140px|[[수양대군]]의 책사 [[신숙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