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292 바이트 제거됨 ,  4년 전
레프로시병은 구약성서에서 천벌로 묘사되거나 한국의 경우 문둥이라는 말이 전라도나 경상도 지방의 욕설일 정도로 옛날부터 멸시의 대상이었다. 이러한 멸시는 근대에도 계속되어 [[일제강점기]] 당시 [[일본]]은 레프로시병환자들을 [[소록도]]에 강제 수용했으며, 불임수술, 강제노역 등으로 그들의 [[인권]]을 짓밟았다. 심지어는 당시 병원장이었던 수호원장이 언론에서는 환자들을 보살피는 선행을 베푼다고 미화되었지만 실제 삶속에서는 레프로시인들을 강제노역, 여성과 남성의 분리, 불임수술 등으로 못살게 굴다가 환자에게 살해당하는 일도 있었다. 특히 일명 '''물방'''이라고 하는 독방에 가두기도 했는데 방의 구조가 문턱이 굉장히 높고 방에 고의로 물을 채워넣은 구조로서 이는 나병환자를 하루라도 빨리 죽이기 위해서 특별히 고안되었다고 한다. 이 물방에 갇힌 나병환자들은 겨울이 되면 물방의 얼음이 얼어붙는 바람에 얼어죽기도 했다.
 
광복이후에도 [[비토리섬]]이라는 곳에서는 토지소유문제로 분쟁이 발생 지역주민들에게 [[학살]]당하는 일 등이 벌어질 정도로 레프로시인들은 비극의 역사를 걸어왔다. 이들에 대한 처우가 개선된 것은 [[1965년]] 당시 소록도국립병원장이 소록도에 거주하는 레프로시병 환자들을 배려, 과수업, 양돈업 등으로 자립을 할 수 있게 하면서부터였다. 병원장은 레프로시인들을 위한 [[축구]]팀도 만들어서 레프로시인들이 몸만 불편할 뿐, 비환자들보다 못한 게 없음을 보여주었다. 이러한 병원장의 활약은 소설가 [[이청준]]이 쓴 소설 《[[당신들의 천국]]》에 잘 묘사되어 있다.병원장
 
== 같이 보기 ==
익명 사용자